그동안 글쓰기 관련 주제들을 많이 다루었던 것 같아서 오늘은 조금 가벼운 주제를 가지고 와봤어요. 여러분들은 유튜브 많이 보시나요? 저는 TV나 넷플릭스는 거의 보지 않지만 유튜브는 자주 시청하는데요. 하루 일과를 마치고 더 이상 아무 생각도 안 하고 싶을 때 보기 좋은 것 같아요. 지난 달 라이팅듀오 새해 라이브를 진행했을 때 저희 구독자님 중 한 분은 유튜브를 많이 안 본다고 하셨는데, 저도 그렇게 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자꾸 개미지옥처럼 빠져듭니다. 다른 분들은 어떠신지, 어떤 채널을 주로 보시는지도 궁금합니다.

요즘은 서로 공유를 안 하면 보던 것만 계속 보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방송이나 신문으로 대표되는 매스미디어 시대에는 온 국민이 같은 것을 봤다면, 유튜브, SNS 같은 개인미디어 시대에는 서로 다른 걸 보게 되잖아요. 개인화가 좋은 점도 있지만 나름의 문제도 있죠. 공동체가 와해되거나 타인에 대한 공감능력이 떨어지는 것들이요. 내가 매일 접하는 100만 유튜버를 누군가는 처음 들어봤다고 할 때 놀라게 됩니다.

저는 요즘 사람을 만날 때마다 요즘 무엇을 구독하는지 물어보곤 해요. 꼭 유튜브 채널뿐만이 아니라 상대가 어떤 미디어를 통해서 사회와 소통하는지 궁금해요. 전근대시대에는 마을 공동체 안에서 직접 대면을 통해 사회를 마주했다면, 현대는 미디어라는 ‘창’을 통해 간접적으로 세상을 바라보잖아요. 상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방법 중 하나로 어떤 미디어를 주로 소비하는지 알고 싶어집니다.

여러분들의 이야기를 먼저 듣고 싶지만 제가 어떤 유튜브 채널을 주로 구독하는지부터 얘기해볼게요. 저는 사실 제 취향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조금 부끄러워하는 편이라 약간 어색하네요. 감성작가가 구독하는 유튜브 채널을 미리 봤어야 하는데 싶기도 하고요.

딩동댕대학교

EBS <자이언트 펭TV>의 박재영 PD가 새로 만든 프로그램인데요. 아직 EBS에 정규편성은 되지 않은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만 송출하는 만큼 좀 더 자유로운 대화가 오고가요. 주인공은 낄희 교수님과 붱철 조교인데요. 어린 시절 ‘딩동댕 유치원’이라는 인형극에서 보았던 인형들이 성우의 목소리와 함께 움직이는 형식이에요. 코끼리 캐릭터의 낄희 교수님은 원래 이금희 아나운서가 목소리 연기를 담당하기도 했었는데 요즘은 바뀌었더라고요. 부엉이 캐릭터의 붱철 조교는 논문을 못 써서 졸업을 못하고 있는 컨셉이죠. 제가 대학원에 다니고 있어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뭔가 감정이입이 되면서 붱철 조교의 대사에 현웃이 터지곤 합니다. 재밌는 코너가 많은데요. ‘딩동댕보건실’이라는 코너에서는 ‘고장(고쳐주는 선인장)’이라는 선인장 인형이 나와 마음챙김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줘요. 공식적으로 이야기한 건 아니지만 의사 유튜버인 닥터프렌즈의 오진승 선생님이 성우를 맡고 있다고 해요. 적절한 해결책을 주면서도 따스한 위로를 건네는 모습이 좋았어요. 산부인과와 비뇨기과 의사 선생님들이 나와 성교육을 진행하는 영상도 재밌어요. EBS의 교육적인 이미지와 붱철 조교의 선 넘는 발언이 적절하게 섞여서 재미를 주는 것 같아요.

최재천의 아마존

‘통섭학자’로 유명한 최재천 교수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에요. 최재천 교수는 생물학자로, ‘개미’가 전공분야라 ‘앤트맨’이란 별명으로 불리기도 하죠. 저는 대학생 때 이 분의 책을 처음 읽었던 것 같아요. 그는 사회생물학의 창시자이자 자신의 스승인 하버드대 에드워드 윌슨의 책을 번역하면서 제목을 ‘통섭’이라고 붙였었죠. 한때 통섭이라는 말이 엄청 유행이었죠. 제가 이 유튜브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평소 최재천 교수의 책이나 그의 칼럼을 좋아해서이기도 하지만, 지구 온난화와 기후 위기 이후 인간이 아닌 존재들과 함께 하는 삶에 관심을 두면서 부터인데요. 앞으로는 자연, 동물, 식물, 그리고 인공지능에 이르기까지 인간이 아닌 존재, 그러니까 ‘비인간’ 존재들에 대한 고려가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봐요. 요즘은 학문 분야에서도 전공과 관계없이 인간과 비인간의 조화를 주장하는 신유물론적인 입장이 많이 보이는데요. 최재천 교수의 유튜브 채널은 이러한 트렌드를 쉽게 풀어주고 있다고 생각해요. 최근 유튜브에서 “대한민국 사회에서 애를 낳는 사람은 바보다”라는 발언으로 문제가 되기도 했는데, 해당 영상을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해보면 이는 반어법에 가깝다고 볼 수 있죠. 결혼과 출산, 육아에 대해 너무 계산적으로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이었어요. 이처럼 사회문제, 더 넓게는 지구와 온 우주의 문제를 다루는 유튜브 채널이라 독보적이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