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에서 미술 이론을 공부하기 시작하면서 시각 이미지를 활용한 글쓰기에 관심이 커졌습니다. 대중문화를 연구할 때에는 영화나 드라마 같은 영상 작품을 분석할 일이 많았었는데요. 전공을 바꾸다보니 요즘은 회화나 조각, 설치 같은 정적인 이미지를 글로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에 주로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물론 영화,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등을 분석할 때에도 ‘컷’ 별로 화면을 나눈 뒤 이미지에 대해 서술하기 때문에 시각적인 대상을 언어로 표현한다는 건 비슷하지만, 단 하나의 이미지를 글로 설명하는 것은 감각의 영역을 포함하기에 나름의 훈련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오늘은 시각 이미지를 활용한 글쓰기에 도움을 받을 만한 책을 중심으로 ‘이미지로 글쓰는 법’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제가 얼마 전 발행한 <2022년 새해 책 추천>이주은 저자의 『그림에, 마음을 놓다』라는 책이 있었는데요. 저자가 작년 말에 『이미지로 글쓰기』라는 신간을 내셨더라고요. 미술 글쓰기에도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텐데 저는 명확하면서도 쉽게 풀어쓴 글을 좋아해서 이 책을 펼쳤습니다. 미술작품을 글로 설명해야 하는 전공자에서부터 SNS에 미술 관련 글을 올리는 일반인에 이르기까지 이미지와 글을 넘나들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고 하네요.

이미지를 글로 바꾸는 순서

저자는 이미지를 글로 바꾸는 순서를 다음과 같이 제시합니다.

이미지를 관찰 → 보이는 것을 그대로 묘사 → 보이는 것 너머의 의미를 상상 → 묘사와 연상을 합하여 전체 의미를 추론

당연한 얘기인 것 같지만, 저는 이 부분에서 ‘관찰’ ‘묘사’에 중점을 두고 생각했어요. 작품을 보자마자 거창한 의미가 추출되지 않잖아요. ‘관찰’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글쓰기의 결과가 달라진다고 생각합니다. 예전에 어떤 미술비평가가 자신은 취재를 하러 갈 때 한 작품 앞에서 최소 15분을 머문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어요. 사실 영상 작품이 아닌 이상 한 작품을 15분 동안 보는 건 생각보다 긴 시간이잖아요. 하지만 그렇게 시간을 들여서 작품을 꼼꼼히 관찰하다보면 작가의 의도와 가까워지고 나의 감응능력도 배가되죠. 철학자 강신주도 『김수영을 위하여』라는 책에서 자신은 시 한 편을 읽을 때 15분이 걸린다고 이야기했거든요. 시는 텍스트로 이루어져 있지만 시각적인 요소도 포함하고 있는 만큼, ‘관찰’과 잇닿아 있는 부분이 분명히 있는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는 ‘묘사’인데요. 이미지가 어떻게 보이는지, 이미지를 보면서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최대한 많이 나열해보는 것이죠. 가령 지상파 방송의 8시 뉴스 프로그램 장면도 하나의 ‘이미지’로 생각해서 분석해볼 수 있는데요. 화면을 일시정지 해두고 시각적으로 보이는 부분을 다음과 같이 써보는 겁니다.

  • 왼편에는 남성 앵커가, 오른편에는 여성 아나운서가 앉아있다.
  • 남성 앵커는 안경을 착용하고 있고, 여성 아나운서를 안경을 착용하지 않았다.
  • 남성 앵커는 남색의 정장과 넥타이를, 여성 아나운서는 직선 칼라의 흰색 정장을 입고 있다.
  • 스튜디오 배경은 파란색이며, 조명 또한 푸른빛을 사용하고 있다.
  • 텍스트의 CG는 흰색 바탕에 남색 글자이며, 폰트는 고딕 계열이다.
  • 뉴스의 어깨걸이는 시청자 기준 우측 상단이며, 흰색 글자에 고딕 계열 폰트를 사용한다.

이런 식으로 ‘묘사’를 해나가다 보면 보이는 것 너머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깨닫게 되는 순간이 오는데요. 가령 앞의 묘사에서는 인물과 배경, 글자 모두 ‘파란색’ 계열을 주로 쓴다는 사실을 알 수 있어요. 왜 붉은 계열이 아닌 푸른 계열일까 생각을 해보면, 뉴스는 최대한 객관적이고 이성적으로 사실만을 전달해야 하는 소명을 가지고 있잖아요. 붉은 계열을 보면 아무래도 감정이 동요되는 경향이 있죠. 종편 뉴스는 앵커의 의상이나 스튜디오 뒤 배경에 붉은 색을 쓰는 경우도 있어요. 이유는 설명 드리지 않아도 아시겠죠. 이처럼 ‘묘사’를 통해 ‘보이는 것 너머의 의미를 상상’하는 단계로 나아가는 것입니다. 이런 요소들이 모여 전체 의미를 추론하고 종합하는 단계로 진전시키는 것이 저자가 책에서 이야기하는 ‘이미지로 글쓰기’ 단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