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새해 책 추천> 글을 발행하고 구독자님께 피드백을 하나 받았습니다. 인상 깊게 읽은 책을 추천해주신 건데요. 추천 받은 책은 스탠리 피시의 『문장의 일』 입니다. 글쓰기 관련 책이라 라이팅듀오의 다른 구독자님들과 공유하면 좋을 것 같아 가져와보았습니다.

구독자님이 추천해주신 스탠리 피시의 『문장의 일』 

형식 vs. 내용

여러분은 문장을 쓸 때 ‘형식’과 ‘내용’ 중 어떤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저는 개인적으로 ‘형식’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내용인데 일정한 형식을 갖추지 못해 잘 읽히지 않는 경우를 많이 보았거든요. 오늘 소개할 책 『문장의 일』에서도 글의 ‘형식’을 강조합니다. 저자는 글쓰기에 있어 ‘내용’은 중요하지 않다는 도발적인 발언으로 책을 시작하죠. 스탠리 피시는 “형식을 마스터하는 일이 우선이다. 형식이 없다면, 애초에 뭔가 말하는 일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저자는 배관공이었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꽉 막힌 글을 어떻게 시원하게 뚫을 것인지 평생 고민했다고 합니다. 여기서 나온 해결 방법이 바로 ‘형식’인데요. 형식을 익히는 일은 규칙이 정해져 있어 학습이 가능한 반면, 글을 통해 표현되는 내용은 무한하기 때문에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는 것이 사실이죠. 그렇기 때문에 글 쓰는 법을 배우려면 형식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입니다. 음악가들이 아름다운 선율로 연주를 하기 위해서 손가락 연습과 음계 연습부터 마스터하는 것처럼, 글에서도 형식이 기본이 된다는 말입니다. 저도 저자의 주장에 동의해요. 내용이 아예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 아니라, 형식을 갖추지 않은 글은 읽히지 않는다는 말에 가깝거든요.

문장을 좋아하는 일

저는 이 책의 저자가 “그림의 도구는 물감이고, 글의 도구는 문장”이라고 한 말이 기억에 남아요. 물감을 가지고 노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화가가 되는 것처럼, 문장을 좋아하는 사람이 작가 생활을 할 수 있다고요. 글 쓰는 사람들은 단어들을 배치하는데, 이렇게 일렬로 늘어선 단어들은 광부의 곡괭이, 목판 화가의 끌, 외과의사의 매스와 같다는 거죠. 그는 작가를 단어라는 도구를 이용해 길을 만들어내는 사람이라고 정의합니다.

블록 쌓기와 문장 쓰기의 공통점

저도 글쓰기의 재미는 문장을 만드는 일에 있다고 생각해요. 글을 쓸 때 단어가 레고 블록 같이 느껴질 때가 있는데, 블록이 딱딱 맞으면 그렇게 기분이 좋을 수가 없거든요. 물론 테트리스의 게임 오버 화면처럼 블록이 자기 맘대로 쌓여버린 날이 대다수이긴 하죠.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블록을 쌓아나갑니다. 예전에 한 번 말씀드린 적이 있는 것 같은데, 저는 글을 쓸 때 단어의 순서를 뒤집거나, 단어 뒤에 붙는 조사를 계속 바꾸어보면서 훈련을 하곤 하는데요. 이런 행위도 형식을 마스터하기 위한 과정 중 하나인 것 같아요.

세 가지 형식 – 종속 형식, 병렬 형식, 풍자 형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