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들 대부분은 자신이 글의 널리 읽히기를 바랄 겁니다. 우선 저부터가 그렇네요. 그런데 글이 많이 읽힌다는 건 책이 많이 팔리거나 구독료가 올라가는 것과는 조금 다릅니다. 많이 팔리면 많이 읽힐 가능성도 커지지만 판매와 즐겨찾기가 늘 동의어는 아니지요.

어떤 면에서 작가들은 모두 ‘관종’입니다. 글이라는 매개를 통해 누군가에게 영향을 미치려는 존재들이니까요. 혼자만 볼 수 있는 공간에 남긴 글이 아니라면 모든 글은 ‘독자’를 상정합니다. 누군가가 읽어주어야지만 글에 가치가 부여되곤 하니까요.

물론 많이 읽히는 글만이 가치는 지닌다는 말은 아닙니다. 작가들은 자신의 마음을 가다듬거나, 세상에 메시지를 전하거나, 독자와 교감하기 위해 글을 쓰곤 하죠. 이외에도 여러 목적이 있을 겁니다.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와 누군가가 듣고 싶은 이야기 사이에 교집합을 찾는 것이 작가의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더 많은 사람들이 내 글에 접근할 수 있게 만드는 팁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제가 최근 온라인에 발행한 글이 46만 조회 수를 기록하기도 했고, 그동안 글쓰기 플랫폼을 운영하면서 느낀 점들이 있어 전략이라면 전략일 수 있는 내용들을 공유합니다. 직접 글쓰기를 해나가시는 창작자 여러분들뿐만 아니라 커리어나 퍼스널 브랜딩에 관심 있으신 구독자님들께도 도움이 되길 바라봅니다.

100만 클릭을 부르는 주제

저는 모든 사람이 좋아하는 주제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마다 취향 차이가 크다는 말인데요. 이 말을 뒤집어 생각해보면 모든 것이 글감이 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제가 라이팅듀오 구독자님들에게 글 기고를 부탁드린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뭐든 쓸 수 있기 때문이죠.

얼핏 생각하면 주식이나 부동산, 코인 같은 내용이 많은 클릭을 유발할 것으로 짐작되는데요. 최근에 그런 경향이 있었던 게 사실이지만 ‘돈’을 주제로 글을 쓴다고 해서 모두가 클릭을 유발하는 건 아닌 듯합니다. 오히려 독특한 주제들이 인기를 끄는 경우가 많았어요. 가령 식물, 혁명, 수학, 국방 같은 주제들은 자기계발이나 투자 같은 주제에 비해 인기가 없을 것 같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더라고요. 글쓰기에서뿐만 아니라 커리어 측면에서도 ‘Only One’이 되는 전략이 요즘 같은 시대에는 유효하다고 생각합니다.

나만의 개성을 살리는 글쓰기

저의 제안은 자신이 가장 잘 쓸 수 있는 주제로 글을 써보자는 겁니다. 아이를 키우고 있다면 육아를 주제로 쓸 수 있고, 이제 막 글쓰기를 시작한다면 물꼬트기의 어려움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겠죠. 창작자라면 도서전이나 페어에 참여한 후기를, 사업가라면 사업체 운영 과정에서 자신이 느낀 지점을 진솔하게 풀어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유행하는 주제를 따라했을 때보다 자신이 쉽게 쓸 수 있는 주제를 택했을 때 더 많은 사람들에게 가 닿을 수 있는 것 같아요.

제목의 중요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