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가 반드시 자신의 책을 홍보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은 “Yes”입니다. 출판사를 통한 홍보도 물론 이루어지지만, 작가가 적극적으로 책을 홍보하지 않는다면 반쪽에 불과하죠. 작가는 책의 내용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이기도 하고, 독자들 또한 출판사보다는 작가와 직접 소통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작가가 직접 자신의 책을 홍보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성작가의 책 홍보 방법

제 책 《어제보다 오늘, 더 성장하고 싶은 너에게》는 신생 출판사와 계약을 맺었는데, 제 책이 이 출판사의 첫 책이었기도 하고, 마포출판문화진흥센터 Platform-P에 함께 입주해 있던 상태여서 출판사, 작가 구분 없이 홍보 활동을 진행했던 것 같아요. 일반적인 상황은 아니지만 출판사와 작가가 힘을 합쳐 책 홍보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출판사 사무실에서 가내 수공업을 하고 있는 제 모습

저는 책 홍보를 위해 카드뉴스에 많은 공을 들였어요. 취미 삼아 일러스트를 올리던 인스타그램 계정이 있었는데, 그 계정을 독자들과의 소통을 위한 계정으로 바꾸고 카드뉴스를 만들어 올렸습니다. 카드뉴스는 책 내용을 발췌해서 짧은 호흡으로 읽을 수 있도록 재구성한 것입니다. 마지막 장에는 책 표지 이미지를 넣고요. 처음에는 팔로워가 많지 않았는데 나중에는 2천 명 정도의 예비 독자님들과 소통할 수 있었어요. 출판사 계정에서도 카드뉴스 업로드와 독자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책 제목을 태그(#)로 검색했을 때 최소 5백여 건 정도는 검색되도록 했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책과 관련한 카드뉴스 만들어서 올리기

SNS에 책 후기를 올려줄 인플루언서를 찾는 일에도 많은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북 인플루언서는 거의 정해져 있기는 하지만, 그 중 광고비를 요구하지 않는 크리에이터를 출판사와 함께 선정해 책을 발송했습니다. 되돌아 생각해보니 출판사나 저와 조금이라도 일면식이 있는 분들이 게시글을 올려주셨던 것 같아요. 출판사 대표님과 인연이 있는 스탠딩에그 2호님이 올려주셨을 때 가장 반응이 좋았어요.

포털 메인에 노출되도록 하는 전략도 사용했습니다. 포털 메인에 걸리는 것은 광고 효과가 가장 크기 때문에 이 부분에 가장 중점을 두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총 3~4회 정도 다음(Daum)과 네이버 메인에 노출되면서 판매량이 늘었습니다. 제가 브런치에 작성한 글은 다음 메인에, 출판사 계정의 네이버 포스트 글은 네이버 메인에 노출된 것이죠. 포털 메인에 노출되기 위해서는 우선 눈길을 사로잡는 제목이 필요하고, 내용 또한 ‘콘텐츠’로서의 가치를 지녀야 합니다. 클릭해서 들어온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가 있어야 하죠. 대표 사진은 책 표지가 되어야 하고, 마지막에 링크를 걸어두는 것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이러한 조건을 갖춘다고 해서 모두 메인에 걸리는 것은 아니지만, 포기하지 않고 여러 개의 콘텐츠를 업로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포털 메인 등 다양한 플랫폼에 노출시키기

판매량이 늘면 책 내용을 인증하는 게시글이 다시 인스타그램에 올라옵니다. 자신의 책 제목 태그인 #어제보다오늘더성장하고싶은너에게 를 팔로잉하고 있다가 독자 분들이 인증샷을 올리면 빠짐없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독자와 소통을 하는 과정에서 관계가 이어지는 경우도 많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