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무 평범해서 작가가 되기 힘들 것 같아’라고 대학시절 내내 생각했습니다. 미대 졸업 후 특별한 사연도 없고 매일 평범할 뿐, 평생 주인공 근처도 못 가본 그런 사람이 어떻게 ‘특별한 작가’가 될 수가 있나 하는 생각에 미술이론을 선택했죠. 이후 큐레이터가 되었고 조금 더 살아보니 사연 없는 큐레이터도 사연 있는 큐레이터도 골고루 있더군요.

지금까지 지극히 평균치의 삶만을 살고 있는데 나의 글은 세상에 어떤 쓸모가 있나 하는 생각이 여전히 스쳐요. 이런 생각이 들 때마다 갈증에 제격인 시원한 냉수 같은 책을 만나는데요. 제가 작가로 수명 연장 하듯 활동할 수 있는 이유가 바로 ‘책복’(인복 다음 책복) 아닐까 싶어요. 다음날의 피곤함을 감수하면서 책을 읽을 때가 있는데 오랜만에 냉수 같은 책을 만나 ‘피곤한 내가’ 이기나 ‘읽고 싶은 내가’ 이기나 겨루며 새벽 3시까지 완독했어요. 읽고 싶은 내가 이긴 경우는 그만큼 좋은 책이라는 거죠.

책에 대한 글과 책, 책 전체를 펼쳐 일러스트를 구경했습니다.

피곤을 이기게 해준 책은 결혼이주여성이 된 세여자의 분투기 『거기까지 가서 그렇게까지』입니다. 다소 평범한 세 명의 여성들이 인생에서 마주친 ‘뜬금없는 제약’을 극복, 스스로 자신의 일자리를 만들어 내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주를 이룹니다.

평범한 저자들―하늬, 유진, 다정―의 고군분투기

세 명의 저자 모두 에세이를 처음 쓴다는 말을 책 속에서 여러 번 반복하지만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외에 그동안 글을 많이 다루어 본 구력도 느껴졌죠. 저는 에세이를 읽을 때면 에세이에 숙련된 작가의 글보다는 처음 에세이를 쓰는 사람의 글을 선호해요. 어디까지 드러내야 하는지 수위조절을 못한 채 그만 자신을 다 드러내는 순수한 지점은 첫 에세이를 쓰는 작가만이 할 수 특장점 같은 것입니다. 구독자 여러분들 중 에세이를 출간할 계획이 있는 분이라면 숙련된 글을 써서 에세이를 내려고 하지 말고 첫 에세이의 순수함에 더 큰 가치를 두고 도전해 보길 바랍니다.

아무튼 이 책의 전반적인 내용은 남편을 따라 김천, 세종, LA 로 흩어지게 된 사연과 그로 인해 주인공들이 스스로 만들어 낸 자신들의 직업 그리고 원래 직업을 유지하기 위한 고군분투, 새로운 도시에 천천히 적응해가는 자신만의 삶을 일궈내고, 남편과 동등한 관계를 위해 서로 배려하고(싸우기도 했지만) 인정하는 과정 등이 담겨있어요. 감성작가의 부실한 요약은 책에 표현된 문장과 내용을 담지 못하네요. ‘새로운 곳에서 나만 할 수 있는 직업을 만들어 내는’이라는 키워드로 고요하면서 흥미진진한 매력적인 책인데 말이죠. 특히 라이팅듀오 구독자분들처럼 새로운 일을 위해 시동을 거는 사람들에게 기승전결을 세 명의 작가를 통해 세 번이나 색다르게 경험하는 그런 책이고요.

하늬_유진_다정 조화로운 인간상, 삼각 구도

이 책의 묘미는 평범하게 큐레이터로 시작해 글 쓰는 작가가 된 나의 원동력에 대해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는 거였어요. 나와 무관한 세 명의 삶이 어쩜 저와 이렇게 닮아있던지요. 아무것도 없는 맨바닥에서 무모한 한 걸음 내딛기 위한 과정,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의 나태함과 갈등, 전혀 새로운 세계로의 도전, 나를 가장 깊숙이 알아 가장 깊게 긁어버리는 엄마와의 갈등, 그리고 보이지 않는 손들이 등을 쑥 쑥 밀어주었던 경험 등 전반적으로 과거의 나를 되돌아 볼 수 있었죠.

평범하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하루를 보내는 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