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글은 이성작가의 <잘 팔리는 책 쓰는 법>에 대한 감성작가의 답신입니다.

잘 팔리는 책 쓰는 법
두 마리 토끼 잡으려다 둘 다 놓칩니다잘 팔리는 책과 잘 팔리지 않는 책을 분석해본 적이 있습니다. 제가 베스트셀러 작가는 아닙니다만, 책 판매와 관련한 제 나름의 분석 결과를 공유드릴 수는 있을 것 같습니다. 저는 창작자를 크게 두 가지 부류로 나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술가와 전략가가 그것입니다. 예술가는 창작을 할 때 ’나

세 마리 토끼가 있다 생각합니다.

"잘 안 팔리는 책을 쓰고 싶은 작가가 세상 어디 있겠습니까"라고 저는 늘 생각합니다. 하지만 전략을 짜는 방법도 모르고, 치밀한 전략에 숟가락을 얹어볼 성격도 못 되는 작가들이 예술가로 자주 분류되나 봅니다. 저는 제 입으로 예술가라는 말을 하는 것이 남부끄럽습니다. 하지만 이성작가가 말한 대로 전략가적 작가와 예술가적 작가 중 선택하라면 나는 예술가적 기질의 작가라 답을 하겠죠.

독자와의 소통을 제1원칙으로 삼으며 글도 잘 쓰는 이성작가가 부럽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성작가가 자주 하는 말, “전략만 좋으면 책이 성공한다”에 완벽히 동의할 수가 없어요. 이성작가의 글이 탄탄하게 뒷받침되어 있는 것을 늘 전략적 프레임으로 겸손하게 에둘러 표현한다 생각하니까요. 저는 이성작가의 책 그리고 이성작가와의 소통에서 제가 전혀 모르던 다른 세상을 경험하고 있어요. 저렇게 양쪽으로 발달해 있는 사람이 나를 라이팅 듀오로 이끌어주는 모습에 가끔 버겁고도 대부분은 감동스러워요.

감성작가도 혼자 전략을 잘 짤 수 있다면 소중한 나의 책에 화려한 전략을 무장시켜 세상에 출격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아요. 하지만 저는 엄두도 안 나고, 방법도 몰라요. 물론 세상 어딘가에는 그 두 가지를 동시에 잘 해내는 사람도 있겠죠. 하지만 우리는 우리의 부족함을 너무도 잘 알기에 함께 꼭 붙어서 듀오 활동을 하고 있네요.

이성과 감성은 합쳐야 100%

저는 이성작가가 말한 예술가 타입의 작가 그리고 그들의 작업에 대한 평가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더 나누어 보고 싶어요. 사실은 세 마리 토끼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고 싶어서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