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그리는 사람은 있어도, 못 그리는 사람은 없다"라는 말을 자주하며 감성작가는 '드로잉 워크숍'을 진행합니다.

감성작가가 드로잉이라는 매체를 좋아하는 이유는 드로잉만큼 생활 안에서 접하기 쉽고 간단한 매체가 없다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어떤 표현도 드로잉이 될 수 있다는 건데요. 글보다 훨씬 빨리 표현할 수 있고, 간단한 재료로 누구나 손쉽게 그릴 수 있거든요.

글보다 드로잉이 간단하다고요?

하지만 어떻게 글보다 드로잉이 간단하다 할 수 있나 의문이 들죠?

요즘 코로나 때문에 비대면 드로잉 워크숍을 해야 할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데, 특히 곤란한 경우가 있어요. 바로 아무것도 그리지 않는 경우인데요. 그럴 땐 제가 "눈을 감고 그려 봅시다"라고 합니다. 그렇게 드로잉이 시작되며 그 드로잉은 이어 그리기로 연장됩니다.

주인공 살리기(주제 표현), 발표하고 전시하기(미감 발견), 이어 그리기(드로잉 시도), 깜깜한 곳에서 그리기(드로잉 흥미 유발), 따라 그리기(드로잉 기술 익히기) 등 다양한 방법론과 그에 따른 풍부한 사례를 가지고 있답니다.

드로잉 워크숍을 하는 모습이에요. 이날은 붓 대신 꽃을 사용했답니다.

그래도 납득이 가지 않아요, 납득이. 드로잉이란 뭐죠?

'드로잉'이라 하면 우리는 흔히 유명 작가의 밑그림이나 사실적인 소묘 작품을 떠올리며 그 범위를 제한적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감성작가가 정의하는 드로잉이란, '그리는 사람이 완성 여부를 오롯이 결정하며 주제나 재료 제한 없이 표현하는 그림'입니다. 밑그림처럼 보일 수도 있고 색이 들어갈 수도 있고 글을 적어도 좋습니다. 저는 낙서, 작업, 작품, 그림 등을 모두 포괄하여 드로잉이라 부릅니다.

역설적으로는 그림이나 작품이라는 단어가 주는 중압감에서 벗어나자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드로잉은 도화지 위에 그리는 그림뿐만 아니라, 나뭇가지나 돌, 물로 땅에 그려 쉽사리 사라지는 것들, 그리고 그때 주변의 날씨와 공기까지도 포함합니다. 어떠한 표현도 드로잉이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