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 최대의 적은 나

“다른 사람은 나에게 생각보다 관심이 없어”

‘나 자신을 지키며 일하는 법’에 대해 쓰려는 순간 ‘나 자신을 괴롭히는 나’가 떠올랐어요.

일로 문제가 생겼을 때 또는 인간관계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가장 장시간 나를 괴롭히는 것은 나 자신인 경우가 많아요. 내가 나를 괴롭게 할 때 ‘다른 사람은 나에게 생각보다 관심이 없다’라는 문장을 기억해 냅니다. 실수를 할 때도 마찬가지로 ‘괜찮다. 누가 그렇게 기억한다고. 아-무도 관심 없어’ 하며 평정심을 찾고요. 그리고 무엇인가 새롭게 도전할 때는 두 가지 방법을 쓰는데 하나는 ‘확 다 미리 만천하에 말해두고 내가 말한 것이 족쇄가 되어 나를 옴짝달싹 못하게 해서 일을 마무리 짓도록’ 할 때가 있고, 다른 하나는 ‘그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아무도 모르게 시도하고 실패하고 좌절하고 혼자 끝내는’ 방법입니다. 내가 말하지 않으면 그 누구도 나의 성공 또는 실패를 알 수 없어요.

나를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과 나의 일

“누군가 정말로 사랑하면 그 아무도 사랑하지 않게 돼”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마르셸 프루스트가 쓴 문장입니다. 누군가를 정말로 사랑하면 그 아무도 사랑하지 않게 되는 마법 같은 경험을 한두 번 갖고 계신가요? 남녀 관계, 부모-자식 관계, 인간관계 등에서 누군가를 정말로 사랑하는 일은 모두에게 숭고하고 가치 있는 일이죠. 하지만 누군가를 정말로 사랑한다는 것은 그 사람에 대한 관계 기대가 높다는 것을 뜻하기도 해요.

그런데 일을 하다보면 사랑하는 사람들과 보내야하는 시간과 일하는 시간 사이에서 갈등을 겪는 경우가 종종 있어요. 나는 한 명인데 내가 동시에 여러 장소에 필요한 경우가 있거든요. 저도 이런 상황에서는 아직 뾰족한 수를 찾아내진 못했지만 ‘일을 관둘 마음이 없는 사람’으로 인식시키자 조금씩 일을 할 수 있는 심리적 공간이 늘어나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내가 일에 할애해야 하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그들도 나 없이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대안들을 함께 찾아나가는 거죠. 그 과정에서는 진통도 겪게 되지만 그렇다고 내 일을 포기하는 것은 나중을 위해서도 좋지 않을 것 같아요. 왜냐면 관계 때문에 포기한 일이 계속 생각이 날 것이고 결국은 사랑하는 이들과의 관계에도 좋은 영향을 끼칠 리가 없을 것 같거든요. 일을 할 때 나를 가장 사랑하는 친구, 가족 그리고 친한 동료와 알맞은 거리 유지를 위해 노력하는 것도 중요해 보입니다.                                            

넷플릭스 시리즈 <도시인처럼> 속 프랜 리보위츠, 답을 알려줄 것 같은 멋진 할머니

기대하지 않는 인간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