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도전적 시도를 후원하는 텀블벅’을 문장으로 적었던 기억이 납니다.

라이팅듀오 시작 초반에 올린 글 <텀블벅 출판 프로젝트 성공하는 법>을 보면 텀블벅 시스템은 물론 감성작가가 경험한 창작자를 위한 크라우드 펀딩 ‘텀블벅’ 후기 및 마케팅 노하우를 살펴볼 수 있어요.

제 책으로 직접 텀블벅을 경험한 년도는 2019년입니다.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이니까 그 동안 텀블벅도 정말 많은 변화가 보이더라고요. 카테고리도 훨씬 자세하게 나누어져 운영되고, 텀블벅에 도전하는 창작자들의 콘텐츠 및 상품들이 질적인 면에서도 우월해지고 있음을 느껴요. 한편으로는 너무 전문적인 창작자들의 도전이 많아지다 보니 처음 무언가를 시도하는 초보 창작자의 경우 심리적 진입장벽을 느낄 것도 같아요.

하지만 처음부터 완벽한 결과물은 있을 수 없고 능숙하게 텀블벅을 진행하는 경우는 드물어요. 펀딩을 시작 하고나면 항상 후회가 남지만 두 번 세 번 하다보면 결과물도 좋아지고 펀딩 감각도 늘게 되는 것은 당연한 거니까요. 특히, 텀블벅 구매자들의 경우 다른 플랫폼의 일반 사용자들과 달리 다양한 창작자들이 구매자이자 창작자인 경우가 많은데요. 펀딩을 직접 진행해보거나 후원해보면서 내 콘텐츠를 단단하게 만드는 기회가 되기도 한답니다. 감성작가의 경우도 텀블벅에 도전한 창작자이자 구매자이기도 하니 제가 주로 구매했던 펀딩 상품들을 적어볼까 합니다.

‘내돈내산’ 텀블벅 펀딩 상품

제가 주로 구매한 기간을 살펴보면 나는 텀블벅 속에 ‘창작자이자 구매자 카테고리’에 속하는 사람이 맞습니다. 평소에 자주 텀블벅을 들여다볼 여유는 없는 것 같아요. 하지만 내가 텀블벅을 진행하고 있을 때 가장 많이 접속을 하게 되고 그러다보니 텀블벅 상품들이 눈에 띄게 되죠. 제 책을 펀딩하고 있지만 꼭 책과 관련된 것을 펀딩하진 않았습니다. 제 MBTI가 ‘전 우주가 노리는 호구’인 이유도 한 몫 합니다. 저는 충동적으로 물건을 구매를 하는 사람은 아니지만(자기 입으로 아니라고 하는 사람은 일단 의심스럽습니다), 관심 가는 창작자가 노력과 마음을 다해 하는 행위에는 소비 동기가 생겨납니다. 텀블벅 펀딩상품을 보다보면 결과물은 약간 부족할 것이라 예상은 되지만 마음이 가는 프로젝트를 발견하면 후원하기를 누릅니다. 결과물이 도착했을 때 내가 생각한 것보다 별로이더라도 후원기간 동안 창작자와 후원자의 관계로 응원을 했던 탓에 구매 후 실망하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그럼 제가 후원했던 구매내역 몇 가지를 소개해보겠습니다. 제가 스스로 발굴하고 펀딩한 상품은 대부분이 책이거나 글로 된 파일이네요.

1. 팀코칭, 팀교육, 팀창업을 위한 <핀란드팀 아카데미> 번역서

이 책은 제가 [미래학교]에 관심을 두고 서치 하던 중 알게 된 책이었습니다. 팀으로 지역사회와 협업하며 배움을 이끄는 [미래학교]는 여러 단체와 멘토 그리고 학교 선생님들이 연결되어 활동하는 네트워킹 조직입니다. 이러한 시스템이 한국은 물론 전세계에 소개되고 있으며 그 중 한 프로젝트가 핀란드팀 아카데미였죠.이 프로젝트의 경우 후원이 종료된 후 한참 지나서 받은 책이었어요. 세계 다양한 곳에서 펼쳐지는 팀교육 시스템을 소개하는 책으로 내용이 매끄럽게 적혀있지는 않았지만 사례를 들여다보기엔 괜찮은 책이었습니다. 텀블벅에서 만나는 책은 완벽하게 편집된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것도 많아요. 책만 전문적으로 만드는 사람들뿐 아니라 프로젝트를 진행한 후 그 후기를 적은 책도 많기에 완성도 높은 책과 비교하기 어려운 지점도 있어요. 이 책은 후자에 가까운데 저는 완성도보다는 과정의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는 이러한 형식의 책도 텀블벅에서 구매하기 매력적인 책이라 생각합니다. 가끔 완성도가 너무 떨어지는 책도 있고, 내가 꼭 보고 싶었던 사례가 불충분하게 실렸을 경우도 있는데요. 이때 창작자에게 후원자로서의 궁금증을 요청하면 아주 친절하게 답변을 받아 볼 수도 있어요. 이것이 후원자와 창작자가 소통할 수 있는 텀블벅 펀딩만의 문화 아닐까도 싶고요.

2. 오스카 와일드 <행복한 왕자>1888년 초판 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