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텀블벅 외에 다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도 많아졌고, 콘텐츠 펀딩에 대한 인지도도 높아졌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텀블벅 마케팅 담당자의 강의를 듣게 되었는데, 창작자를 위한 크라우드 펀딩과 텀블벅 후원의 특징에 대해 설명해주신 것들이 기억에 남아요. 텀블벅의 두드러지는 후원 특징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도전적 시도를 후원한다는 것입니다. 또 완성되지 않은 콘텐츠에 대한 믿음, 제작자에 대한 감사, 이슈가 발생했을 때 적합한 타깃에 맞춘 시의적절한 기획 등을 고유한 특징으로 말씀하셨어요. <흔들리는 선>은 텀블벅 후원 특징에 가장 부합하는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도전’에 해당되었죠.

그리고 다른 플랫폼과 달리 다양한 창작자들이 모여 있지만, 텀블벅에서는 후원자가 곧 창작자인 경우도 많거든요. 따라서 실제 텀블벅 후원자들은 일반적인 구매자와 달리 유튜브 크리에이터나 디자이너, 작가 등 창작에 대한 욕구가 있는 사람이 많아요. 하나의 사례집처럼 후원하는 경우도 많다는 것도 추가적인 특징임을 기억해 두세요.

첫 번째 펀딩 후원자를 끌어들이자


<흔들리는 선>은 생애 처음 그리기에 도전하는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드로잉으로 이야기를 펼쳐 나갑니다. <의자와 낙서>와 전개방식은 다르지만 현대의 미술을 보이지 않는 손으로 넌지시 알려주는 드로잉 안내서죠. 일반인도 그림을 쉽게 그릴 수 있도록 여러 그리기 방법을 친절하게 소개하고요. 두 번째 펀딩이지만 <흔들리는 선>은 시니어 층을 커버하는 책이기에 20~40대가 주로 이용하는 텀블벅에 과연 어울리는 프로젝트인가 우려되었어요.

시니어 시장이 빠른 추세로 확장되곤 있지만 출판 분야에서 시니어에 바로 도착하는 책을 찾기란 어려워요. 하지만 새로운 경로로 시니어에게 도착할 수 있는 방법의 하나로 텀블벅을 다시 선택했고, ‘딸이 엄마에게 선물하는 책’으로 키워드를 잡았습니다. 목업 페이지에 더해 간략한 책 소개를 추가하며 스토리의 문을 엽니다.

자식과 손주 얼굴을 그려보는 할머니, 딸들과 생애 처음 본인의 그림작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눔

특히, <의자와 낙서>와 유사하게 할머니의 손이 그림을 설명하는 사진을 선택했는데요. <흔들리는 선> 텀블벅을 과거 <의자와 낙서> 텀블벅과 연동해 연결되는 느낌도 주고 싶었죠. (<의자와 낙서>는 아기의 손으로 시작하고, <흔들리는 선>은 할머니의 손으로 시작합니다.) 그와 더불어 첫 번째 펀딩 후 성장 한 작가의 모습에 대한 설명을 한두 줄 더해 작업 후원에 대한 동기를 부여해 주었어요. 제가 <의자와 낙서> 후원자가 얼마나 <흔들리는 선>에 유입되었는지 자세히 알 수는 없어요. 개인정보보호로 인해 실명이나 아이디가 일부 지워진 채로 보이거든요. 하지만 <의자와 낙서> 후원자를들로 하여금 제 SNS 계정을 팔로우 하도록 유도했으며, 텀블벅 게시판을 통해 출판사 신간 및 제 활동 소식을 전하기도 하였죠. 후원자들이 떠나지 않도록 쌍방향 소통을 자주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할머니 손이 들어간 이미지를 텀블벅 첫 화면에 사용했어요.

'팬덤'과 ‘우리만의 문화’를 형성하자

저는 두괄식 전법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하는 정확한 계기와 이유를 앞쪽에 적었습니다. <의자와 낙서>의 부족한 부분을 메우고, 한걸음 성장한 저자의 두 번째 책임을 강조했죠. 또 확장된 프로젝트를 설명하였는데 번역자, 디자인 듀오, 드로잉 작가 초대 인터뷰 등을 넣어 새롭게 도전하는 책의 이미지를 강조했습니다. 예산을 좀 더 확보해야 하는 당위성을 후원자에게 얻는 것이죠. 특히, 두 번째 창작물이라면 기존의 ‘팬’을 위한 서비스와 ‘우리만의 문화’같은 것을 형성하면 좋을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콘텐츠 제작이 늦어질 경우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 더 써보겠어요!’라고 애교 섞인 지연 공지를 할 수도 있고, 문득 찾아가는 1:1 서비스도 이벤트가 될 수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