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벅 성공사례에 대해 묻는 분들을 관찰해보면 텀블벅을 진행하는 과정 혹은 출판 카테고리에 대해서만 주로 질문합니다. 하지만 제가 꼭 짚고 싶은 부분은 어떠한 플랫폼을 이용하든 회사의 설립 과정을 꼭 검색하라는 것입니다. 입사면접도 아닌데 웬 기업연혁이나 설립취지를 살펴보라 하는가 하실 수 있겠지만 그런 정보를 살펴보면서 자신의 프로젝트와 플랫폼 취지를 함께 녹여내면 가장 최적화된 나만의 펀딩 매뉴얼이 탄생될 것입니다. 플랫폼에 최적화된 콘텐츠는 주목받는 프로젝트, 에디터 픽, 무료 배너 광고와 같이 텀블벅 에디터들의 눈에 띌 가능성을 높입니다. 플랫폼을 이용하는 후원자의 취향 등도 두루 반추해 볼 수 있고요.  

텀블벅 진행과정을 아시는 분

‌‌

텀블벅을 해보신 분들은 텀블벅이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 계실 겁니다. 생각하는 것보다 잔손길이 많이 간답니다. 하지만 그 과정을 한 번만 통과하고 나면 여타의 펀딩 프로그램의 매커니즘은 같기에 어디서든 쉽게 진행할 수 있는 실력이 쌓여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제가 진행한 프로젝트로 설명을 드리게 되니, 미리 살펴보시는 것이 여러분들의 이해를 도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며 링크를 첨부합니다. 자신의 프로젝트를 상상하며 면밀하게 들여다보셨으면 합니다.

<의자와 낙서> 텀블벅 : 첫 번째 책 <의자와 낙서>는 2019년 총 5,713,000원의 후원금을 모으며 목표금액을 228%를 초과 달성하였습니다.

<흔들리는 선> 텀블벅 : 두 번째 책 <흔들리는 선>은 2021년 총 6,714,000원의 후원금을 모으며 목표금액의 671%를 초과 달성하고 마감되었습니다. 두 번째 책은 지인 위주의 홍보를 중심으로 하기보다는 마케팅 툴을 많이 활용하였는데요. 텀블벅 사이트 내 ‘주목받는 프로젝트’에 선정된 과정, 텀블벅 메인 배너에 일주일 동안 게재된 요령, 그리고 뉴스레터 플렛폼인 ‘스티비’를 활용한 개인 창작자의 마케팅 순서 등을 시리즈로 연재하고 있으니 한 번씩 살펴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텀블벅 출판 프로젝트: <의자와 낙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