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 있는 자가 책을 낸다!

유유 출판사의 김정선 편집자가 강의 중 했던 말입니다. 편집자이지만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끝내주는 맞춤법> 등 책을 낸 작가이기도 하지요. 작가의 첫 번째 독자이기도 한 편집자들은 글을 무척 잘 다루는 사람들입니다. 작가 뒤에 그림자처럼 붙어 존재감을 1도 드러내지 않은 채 책에 호흡을 불어 넣는 산소 같은 존재죠. 편집자가 다듬어 놓은 글, 윤문된 내 글을 보고 있자면 편집자는 왜 작가 안하고 편집자 하나, 늘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김정선 편집자님을 만난 후 작가와 편집자 사이에는 '아직 용기 내지 않은', '용기 낼 마음이 없는' 정도의 차이가 있을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상에 글 잘 쓰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안 그래도 좋은 책이 넘쳐 나는데, 그들이 모두 책을 내고 글을 쓰면 나는 어떻게 되나 한숨도 쉽니다. 그래서 그런지 글을 잘 써서 책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용기 있는 사람이 책을 낸다는 말이 위로로 다가왔어요. 저는 고민이 크게 없고 결단력이 있는 편인데도, 글을 쓰다보면 자기의심이 강하게 들고 그때마다 힘이 들어요. 과연 내가 쓴 글이 의미가 있나, 틀린 부분은 없나, 더 확인해야 하지 않나, 나는 잘 쓰는 사람인가 하면서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첫 책을 출판하고, 두 번째, 세 번째 계속 쓰고 있는 걸 보면 진짜 저 말이 맞는 것 같아요. '용기 있는' 보다 '용기 있게' 책을 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용기에 힘을 실어 줄 직접 적인 노하우를 공유하려 합니다.

감성작가는 '용기 있게' 두 권의 책을 내는 동안 창작자를 위한 크라우드 펀딩 텀블벅을 진행하였고, 두 번 다 주목할 만한 프로젝트, 에디터 픽에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습니다. 조금 더 다양한 펀딩 사례를 가지고 있다면 좋겠지만, 이성작가와 감성작가가 공유하는 내용은 개인 창작자가 가진 내밀한 노하우를 공유하는 것이 주목적입니다. 이미 세상에는 대가들의 노하우가 널려있지만, 저희와 같은 개인 창작자들의 성공담과 실패담은 여러분들이 창작을 해나가시는 데에 좀 더 유용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감성작가가 진행한 텀블벅 출판 프로젝트

텀블벅이 처음이시라면


텀블벅 진행 과정은 텀블벅 사이트 내 초심자 가이드 및 심화 가이드를 살펴보면 프로젝트 준비, 스토리 작성, 홍보, 소통, 분야 가이드 등이 구체적으로 명시되어 있답니다. 링크로 들어가시면 자세한 정보를 볼 수 있지만, 우선 제가 간략하게 저의 의견을 더해 요약해 드리겠습니다.

프로젝트 언제쯤 올릴까?


텀블벅은 해를 넘기며 진행하는 프로젝트도 있긴 하지만, 출판 프로젝트의 경우 대부분 45일 내외로 펀딩을 진행하니 평균 일정에 맞춰 편집과 인쇄, 유통 일정 등의 계획을 세워두고 시작하는 것을 추천해요. 본문 글은 초고가 완성된 뒤 편집 직전 또는 편집 과정 중에 있어야 되고요. 텀블벅 가이드를 따라하다 보면 콘텐츠가 더욱 견고해진다는 것이 텀블벅 플랫폼의 장점입니다.

첫 펀딩의 경우 너무 완벽하게 준비해서 시작하려고 하지 말고, 일단 '프로젝트 올리기 시작'을 클릭해서 진행 과정을 기입해 보세요. 스스로 프로젝트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할 수 있습니다. 펀딩 마감일과 목표금액 설정은 자신의 프로젝트와 비슷한 콘텐츠들을 참고하는 것이 좋습니다. 잠재된 수요를 파악할 수 있으니까요. 마지막으로 펀딩 수수료 정책을 꼼꼼하게 살펴봐야하는데요 텀블벅의 경우 다른 크라우드 펀딩보다 수수료가 낮은 편이지만, 운영수수료 5%와 결제 수수료 3%를 더해 예산을 짜야합니다. 텀블벅 정산 일정과 창작자 여러분의 예산 규모를 잘 체크해서 진행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