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글에서 감성작가가 짧은 칼럼 두 편을 필사해보자는 제안을 했었죠. 필사라고 하면 보통 긴 글을 옮겨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간략한 글을 필사하는 것도 좋다고요. 여러분은 필사를 해본 적이 있으신가요? 아직 해본 적은 없어도 관심이 있으신지요?

저는 꾸준히 필사를 해온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10대 시절부터 글을 종이에 옮겨 쓰는 일을 종종 해왔던 것 같아요. 오늘은 조경국 작가의 『필사의 기초』라는 책을 바탕으로 제가 그동안 필사를 하면서 느꼈던 생각을 공유해보려 해요.

조경국, 『필사의 기초』

조경국 작가는 경남 진주에서 작은 헌책방을 운영하는 책방지기이자 작가예요. 2016년 낸 이 책의 저자 소개 글에 필사를 한 지 10여 년 정도 되었다고 했으니, 지금은 더 많은 필사 경험이 쌓였겠군요. 필사의 고수가 전하는 필사 팁이겠거니 하고 책을 펼쳤는데, 저자의 따뜻한 성격이 많이 드러나는 에세이 형태의 글이어서 여러모로 좋았어요.

필사의 다섯 가지 매력

사실 필사가 엄청 재미있는 일은 아닌 것 같아요. 사실 약간 지루한 느낌도 있죠. 요즘은 자극적이고 재미있는 일들이 많으니까요. 그럼에도 조경국 저자는 필사만이 가진 매력은 단순한 ‘재미’를 뛰어넘는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는 필사의 첫 번째 매력으로 오롯이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을 꼽습니다. 필사를 하고 있는 동안에는 외부의 여러 영향으로부터 독립할 수 있다고요. 일, 인간관계 등 여러 가지에 신경을 쓰다보면 정작 나 자신을 돌아볼 시간을 내는 일이 그리 쉽지만은 않잖아요. 필사는 함석헌 시인의 시에서처럼 ‘이 세상의 소리가 들리지 않는, 이 세상의 냄새가 들어오지 않는’ 골방의 역할을 할 수 있는 행위라는 생각이 듭니다.

조경국 작가가 꼽은 필사의 두 번째 매력도 첫 번째 매력과 연관돼요. 차분한 마음을 얻을 수 있다는 건데요. 필사를 하면 풀풀 날리고 방정맞은 마음이 차분히 가라앉는다고요. 저자는 “필사는 곧 삶의 성찰”이라고 했는데, 정말 맞는 말이에요. 좋은 문장을 옮기고 있으면 그 글을 쓴 작가의 삶에 포개지는 느낌이 들면서 몰입을 하는 경험을 하게 되는 듯해요. 스스로 집중력이 별로 높지 않다고 느끼시는 분들은 필사를 통해 차분한 마음을 경험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세 번째 즐거움은 ‘기억의 연장’이라고 합니다. 세상은 점점 발전해나가는데 ‘기억력’은 점차 감퇴하는 느낌이 들지 않나요? 많은 것들이 자동화되면서 기억을 대체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박약한 기억력을 보완하는 데 필사가 좋은 도구가 된다는 저장의 주장에 동의해요. 그냥 눈으로 한 번 쓱 본 것보다는 손이라는 촉각을 이용해 한 번 더 감각을 느끼게 되니까요.

그는 네 번째 즐거움으로 돈이 거의 들지 않는 현실적인 이유도 제시합니다. 책, 펜과 공책만 있으면 필사를 할 수 있으니까요. 물론 이 네 번째 매력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얘기이긴 하네요. 필사의 매력에 빠지면 문구류를 구입하는 것이 인지상정 아니겠습니까? 몰스킨 노트와 라미 만년필만으로도 이미 과소비 예약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