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우연히 『템플릿 글쓰기』라는 책을 발견했는데요. 템플릿으로 글쓰기를 할 수 있다는 다소 과장돼 보이는 이야기에 끌려서 책을 끝까지 읽게 되었어요. 템플릿은 어떤 것을 만들 때 안내 역할을 하는 양식이나 틀을 뜻하죠. 붕어빵을 만들 때 사용하는 틀 같은 거요. 저자는 템플릿 글쓰기를 통해 100% 글 잘 쓰는 사람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저는 우선 물음표를 지닌 채 읽어내려 갔어요. 글쓰기에 100%란 있을 수 없고, 어떤 글을 쓰느냐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요.

야마구치 다쿠로, 『템플릿 글쓰기』

템플릿 글쓰기란

야마구치 다쿠로는 『템플릿 글쓰기』라는 책에서 템플릿을 이용하면 글쓰기의 어려움을 즉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하는데요. ‘즉시’라고 하니 솔깃하긴 하네요. 템플릿은 글의 흐름을 나타내는 ‘구성 패턴’의 프레임인데, ‘처음에는 A를 쓰고 다음에 B를 쓴 뒤 C를 쓰며 마지막에 D를 쓴다’라는 식의 템플릿 순서대로 글을 쓰면 된다는 것이지요.

우리가 글을 쓸 때 흔히 ‘기승전결’을 갖추어야 한다고 많이들 이야기하잖아요. 하지만 저자는 기승전결 방식이 현대 사회에서는 맞지 않고, 이것은 템플릿으로 효용가치가 없기 때문에 다음의 3가지 글쓰기 템플릿이 필요하다고 역설합니다.

  • 템플릿 ① 열거 형
  • 템플릿 ② 결론우선 형
  • 템플릿 ③ 공감 형

열거 형, 결론우선 형, 공감 형. 템플릿 글쓰기가 무엇인지 대강 감이 오시나요? 물론 글쓰기에 어느 정도 익숙한 사람들은 자신이 의식하든 하지 않든 간에 자신만의 템플릿이 있긴 한 것 같아요. 저도 글을 쓰는 매체에 따라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나름의 반복적인 템플릿으로 글을 써나가곤 하거든요. 넓은 범주에서 보면 템플릿 ①②③ 안에 포함되는 것 같기도 하고요.

저자는 템플릿을 사용해서 글을 쓰면 글쓴이의 개성이 사라지는 것은 아닐까 염려할 필요가 없다고 단언합니다. 템플릿을 사용해서 사라지는 개성은 처음부터 ‘개성’이 아니라는 건데요. 템플릿은 글의 흐름을 결정하는 가이드라인에 불과하고, 그 안에 담을 내용이나 문체, 표현 등에서 필자의 개성이 드러나게 마련이라는 거죠.

학교에서 글쓰기를 가르칠 때 대다수의 교사들은 ‘자신의 느낌을 자유롭게’ 쓰도록 지도하지만, 야마구치 다쿠로는 이러한 말이 무책임한 충고에 불과하다고 비판합니다. 뜨개질을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아이에게 털실과 뜨개바늘을 주고 ‘마음대로 스웨터를 떠보라’고 주문하는 것과 같다는 이유에서지요.

그렇다면 템플릿 글쓰기가 어떻게 가능한지, 실제로 효과가 있을지 3가지 글쓰기 템플릿을 저와 함께 살펴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