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져간 책들이 다 팔렸어요”라고 서울국제도서전에 참여한 출판공유오피스 Platform-P 동료들이 놀라워하며 말하던 그 순간 ‘다 팔린 책’이 내 것이 아니더라도 진심으로 기뻤습니다. 책은 미래를 걱정하지 않는데 책의 미래를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책이 아직 괜찮다는’ 소식을 직접적으로 전하고 싶어 사람들의 뒷모습을 사진으로 담기도 했어요. 코로나 이후에도 책을 보기 위해 줄을 서서 입장을 하며, 양손 무겁게 책을 사서 갔다고 현장 르포 사진을 찍듯 그 모습을 기록했습니다.

사실 보이는 모습만큼 성과와 내실을 확대 해석하고 싶지는 않아요. 여러 출판사 및 작가들은 올해 국제도서전에서 주목도 받고, 높은 판매실적을 기록했겠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구름떼 같은 인파를 보며 즐거워했을 뿐 실질적 성과 면에서는 평균 또는 평균 이하를 기록한 곳도 꽤 있을 것입니다. 다만, 책이라는 매체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확인을 할 수 있었음에 기뻤다는 이야기로 요약 정도로 서두를 마칠까 합니다.

책과 책 옷을 입은 스텝 뒷 모습이 귀여워서 한 컷!

책과 책이 연결되는 곳

제가 책을 읽을 때 또는 책을 통해 무언가를 연구할 때 책은 책을 불러요! 그리고 책을 한 권 두 권 만들다 보니 책은 ‘책 스스로 일’을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누군가 넘치게 책의 미래를 걱정하거나, 책과 함께 미래를 어떻게 계획할지가 아니라 책을 통해 무엇이 되겠다는 생각에 도취되거나, 책을 매개로 돈을 벌어볼 요량만 앞서면 책은 불편함을 느끼면서 책의 일을 멈추는 것도 많이 목격했고요.

책은 가장 ‘책다움’을 유지할 때 책 스스로 미래를 꾸려 나가는 것 같아요. 저도 처음 도서전에 참여했을 때는 제 책의 내용을 요약하기 바빴었는데요. 책이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고민을 마친 후부터는 제 책보다는 제 책을 쓰기 위해 불러들였던 양서들을 사람들에게 알려준답니다. 되레 제 책은 도서관에도 있으니 관심만 가져 주어도 충분하다 결론을 내렸고요. 사실 책이 10권 더 팔린다고 해서 제 책이 시장에서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키는 것도 아니고요. 책을 낼 때마다 미완의 부분이 더 많이 보이기에 아직 가야하는 길이 멀구나 하는 생각에 적극적 홍보보다는 소극적 홍보 또는 지평을 넓히는 홍보를 택했다고 할까요.

줄을 길게 늘어선 국제도서전, 코엑스 A홀

이번 국제도서전을 통해 저는 다양한 책을 만났어요. 올해는 출판사 부스에서 하는 행사도 진행해야 했고 도서전에 오래 머물 수 있는 조건은 아니었기에 책 구매보다는 책과 도서전 전체 행사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양한 도서전을 다녀봤지만 다닐 때마다 한국 그리고 서울에서 만나는 책의 종류가 이만큼 다양한데 대체 전 세계에는 얼마나 많은 작가와 작업들이 책으로 만들고 있을까 생각을 하면서 다양한 부스를 기웃거렸어요. 가끔은 사람이 너무 많아서 보고 싶은 부스를 지레 포기하고 사람이 없는, 내가 그다지 관심을 없는 부스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했고요. 저는 자주 만나지 못하는 외서 코너에서 시간을 많이 소비하기도 했습니다. 독일 문화원에서 만들어 놓은 부스에서는 언어를 이해할 순 없지만 책의 만들어진 꼴이나 특별히 시도하려는 것을 새겨 보았어요. 그 옆 프랑스문화원에서 주관한 부스도 보였는데요. 엄청 화려한 그림책을 정신없이 봤답니다.

이번 국제 도서전은 아쉽게도 번역되지 않은 오리지널 상태 그대로의 해외 서적을 바로 구경하긴 어려웠어요. 대부분 한국 출판사들이 가지고 있는 번역된 해외 도서를 보기에는 좋았지만 ‘국제’도서전에 걸맞게 해외의 다양한 출판사들이 국제 도서전에 참여해 한국의 작가들 또는 출판사들과 바로 네트워킹이 가능한 장소면 더 좋겠다는 생각도 했고요.

책과 사람이 연결되는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