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작가를 처음 만난 건 마포출판문화진흥센터 Platform-P에서 ‘텀블벅 멘토링’을 받으면서였어요. 당시 감성작가는 시니어 대상의 드로잉 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이야기했었는데요. 바로 <흔들리는 선>이라는 책이에요. 텀블벅 펀딩을 마치고 지금은 서점에도 출간되었답니다. 저희 구독자 이벤트로 받아보신 분들도 계실 거예요.

표지부터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어디에 두든 이 책이 주인공입니다. 표지가 너무 예뻐서 사무실 책상에 세워두었는데, 어떤 분이 와서 저에게 묻더라고요. “서지형 작가님 아니세요?” 이 책은 들고 있는 사람을 저자로 만들어버릴 만큼 존재감이 넘칩니다.

워크숍 교재로 선택한 감성작가의 <흔들리는 선>

저는 오늘부터 이 책을 따라 셀프로 워크숍을 진행해보려 합니다. 셀프라고는 하지만 감성작가가 제 워크숍을 보고 후기를 실어줄 거예요. 책의 목차는 1)점에서 시작하기, 2)색을 느끼기, 3)선으로 개성 찾기, 4)면을 표현하기, 5)공간을 새롭게 바라보기, 6)점, 색, 선, 면, 공간 활용하기 그리고 '일상에서 전시하기'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제가 책의 목차에 따라 셀프 드로잉 워크숍을 진행한 뒤, 감성작가가 각각의 워크숍에 대한 코멘트를 하고, 마지막에는 전시를 여는 것으로 마무리해보려 합니다.

시니어를 대상으로 만든 책이라고는 하지만, 매뉴얼처럼 되어 있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가 해도 괜찮다고 생각해요. 감성작가가 미술교육과 관련한 책은 거의 다 읽었을 정도로 연구에 매진한 뒤 쏟아낸 책이라고 하니 여러분도 한 번 따라해 보세요.

1. 점에서 시작하기: 번지는 점

<흔들리는 선> 첫 번째 장의 첫 문장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그림 그리기의 기초인 ‘점’을 시작하기 위해 붓 대신 꽃을 사용해 볼까요? 전형적인 미술 도구가 아닌 의외의 재료를 사용해 그리기를 시작하면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고 잘 그리겠다는 강박관념도 내려놓을 수 있거든요.” - 책 14p

시작부터 난관이 예상됩니다. ‘붓’ 말고 ‘꽃’이라뇨. 집안을 둘러봤지만 꽃은 없죠. 그나마 반려식물이 떨어뜨린 몸체가 하나 있네요. 일부러 뜯은 것은 아닙니다. 제가 이걸로 그릴 수 있을지 자신은 없지만, “생활 속 다양한 물건들을 활용해 점을 찍어보라”라는 책 속 문장에 따라 한 번 도전해보겠습니다. 혹시 하다가 잘 안 되면 태세 전환을 하기 위해 얇은 붓도 하나 가져다 두었습니다.

"붓 대신 꽃을 사용해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