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세로 먹고살 수 있는 작가는 열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적지 않을까 합니다. 작가의 범주를 영화·드라마 시나리오 작가나 웹툰·웹소설 작가로 넓혔을 땐 이보다는 많아지겠죠. 하지만 일반적 기준을 적용했을 때 “인세로 먹고살 수 있나요?”에 대한 답은 “No”입니다.

인세란?

먼저 인세가 무엇인지에 대해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인세(印稅, royalty)의 사전적 정의는 ‘저작물의 출판에 대하여 저작권자가 발행자로부터 취득하는 수입’입니다. 책을 만들 때 출판사(계약서상 ‘을’)와 작가(계약서상 ‘갑’)는 ‘인세율’을 정하게 되는데요. 인세율은 출판물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적으로 8~12% 사이에서 결정됩니다. 보통은 10%죠. 여기서 10%라는 것은 책의 정가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말합니다. 책값이 14,000원이라면 책이 한 권 팔렸을 때 작가에게 지급되는 금액은 1,400원입니다.

작가들은 보통 선인세를 받는데요. 계약을 할 때 100만 원가량을 미리 정산해줍니다. 나중에 책이 팔렸을 때 선인세로 받은 부분은 제하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먼저 받느냐, 나중에 받느냐의 차이죠. 계약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다르지만, 책이 판매된 만큼 인세를 받기도 하고, 1쇄 정도는 인쇄부수로 인세를 정산하기도 합니다. 정산은 보통 3~6개월에 한 번 이루어집니다.

그렇다면 나머지 90%는 누가 가져가는지 궁금하실 겁니다. 출판사와 유통사가 나눠 가져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먼저 출판사가 책을 제작하는 데 드는 비용을 계산해봐야 합니다. 투자가 들어갔으니 작가보다 많이 가져가는 건 당연하죠. 먼저 책 편집에 들어가는 인건비가 있습니다. 편집자가 1년에 4~6권의 책을 편집한다고 가정한다면, 연봉을 권수로 나눠보면 됩니다. 책을 디자인하는 데 드는 비용도 있습니다. 출판사는 표지와 내지 디자인을 위한 비용을 디자이너에게 지급해야 하고요. 편집자와 디자이너는 경력에 따라 비용이 많이 달라지기 때문에 얼마라고 딱 말씀드리기는 어렵군요.

다음으로는 인쇄비와 종이비가 있습니다. 인쇄는 빨강, 파랑, 노랑, 검정 잉크 중 몇 가지 색을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1도, 2도, 4도 인쇄로 나뉘는데요. 1도 인쇄는 네 가지 색 중 한 가지 색만 사용하여 인쇄하는 방법(보통 검정), 2도 인쇄는 네 가지 색 중 두 가지 색을 사용하여 인쇄하는 방법(검정+다른 1색), 4도 인쇄는 네 가지 색을 모두 사용하는 올 컬러를 말합니다. 종이는 매우 다양하며, 단가 차이가 많이 납니다. 높은 사양으로 제작한다면 제작비가 더 많이 들게 되겠죠.

가장 많은 비용을 차지하는 부분은 서점이나 총판 같은 유통사에 제공하는 비용인데요. 출판사의 규모에 따라 조금씩은 달라지지만 대략 60%선에서 정해집니다. 잘 팔리는 책의 경우 50% 정도로 결정되기도 합니다. 즉 서점이 가져가는 비용이 책 정가의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책을 제작하는 비용이 생각보다 큽니다.

이렇게 책을 제작하고 유통하는데 많은 비용이 들기 때문에 작가에게 지급되는 인세가 아주 불합리하게 적다고 말하기엔 애매한 점이 있습니다. 책 한 권 쓰는 데 드는 노력에 비해서는 미미하지만요. 요즘은 책이 많이 팔리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에 신진작가의 경우 1쇄만 소진해도 나쁜 결과는 아니라고 합니다. 1쇄는 보통 2000부 정도를 찍고, 500부 단위로 증감됩니다. 책의 정가가 14,000원이고, 1쇄 2000부를 모두 소진한다면 작가는 인세로 280만 원을 받게 되겠죠. 책은 보통 출간 직후 한 달 간 빠르게 판매되다가 점차 판매량이 둔화되기에 출간 후 6개월 정도가 지났을 때 입금이 된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문제는 글쓰기가 창작의 영역이기 때문에 1년에 한 권 정도 책 출간을 하는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다는 것입니다. 전업 작가 중 꾸준하게 글을 쓰시는 분들이 1년에 1권을 목표로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1년에 1권의 책을 낸다면 사실 굉장히 성실한 작가이지요. 이러한 점에 비춰봤을 때 베스트셀러가 아니라면 인세로 먹고사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