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습니다. 긍정적인 사람과 부정적인 사람이요. 물론 우리는 사안에 따라서 긍정적인 입장을 취하기도, 부정적인 면을 고려하기도 합니다만, 사람을 관찰해보면 대체적으로는 한 가지 고정된 입장을 취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쪽에 속하시나요?

물론 긍정적인 사람은 좋고 부정적인 사람은 나쁘냐고 했을 때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우리가 사는 세계는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현실을 직시하고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부정적인 시각도 필요하니까요. 그럼에도 저는 인생에서 긍정적인 태도를 취하려 하고, 부정적인 시각은 멀리하려 노력합니다. 그 이유는 긍정성이 인생을 편안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긍정적인 사람을 곁에 두기

사실 창작자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는 긍정적인 사람이 필요하죠. 사람이라면 누구나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있고, 이것이 채워졌을 때 앞으로 나아가는 원동력이 되니까요. 칭찬은 핑킹가위도 춤추게 한다던데, 요즘 우리는 누군가에게 칭찬을 건네는 일이 드물어진 것 같아요. 먹고살기 팍팍하고 타인의 일에 별 관심이 없기도 하고요.

그럼에도 긍정적인 사람을 곁에 두는 것은 인생에서 너무나 중요한 일인 것 같아요. 특히 창작활동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거의 필수이죠. 창작활동은 ‘자기 확신’이 절대 생길 수 없는 분야잖아요. 확신은커녕 안개 속을 헤매는 일에 가깝죠. 이럴 때 누가 ‘네 글 괜찮던데’, ‘그 작업 멋지던데’라고 한 마디 툭 던져주기만 해도 며칠은 버틸 힘이 나죠.

안 그래도 방금 사무실에서 글을 쓰고 있는데 출판사를 운영하시는 대표님이 제가 최근 새로 시작한 프로젝트에 대해서 “너무 잘했다”라고 말씀하고 가시는 거예요. 생각해보면 이 분은 늘 긍정적이고 발전적으로 말씀해주셨어요. 가족과 연인 같은 강한 고리의 연결이 아니더라도 서로 응원해줄 수 있는 관계를 두루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긍정적인 사람 되기

내 주변에 긍정적인 사람이 없다면 사실 내가 부정적인 사람이어서일 가능성이 커요. 사람의 성격은 안 변한다지만 저는 살면서 성격이 되게 많이 바뀌었거든요. 예전에는 부정적이고 비판적인 사람이었어요. 지금은 긍정 중에서도 초 긍정적인 사람이고요. 어떤 계기가 있었다기보다는 그저 변하기로 마음을 먹은 거죠.

긍정적인 사람을 곁에 두기 위해서는 스스로가 긍정적인 사람이 될 수밖에 없어요. 인간관계는 자석과도 같아서 자신과 비슷한 부류의 사람을 끌어들이게 되거든요. 물론 저는 이 과정에서 알고 지내던 많은 사람들과 절연을 하게 되었지만 현재의 인간관계에 만족해요.

다른 긍정적인 사람을 만나기 위한 목적에서 변화가 필요하기도 하지만, 스스로가 긍정적이어야만 창작 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것 같기도 해요. 글 쓰는 사람이라고 하면 왠지 우울할 것 같은 이미지가 있잖아요. 하지만 정신건강을 지키면서 지속 가능한 창작 활동을 해나가기 위해서는 우울함을 버리고 긍정적인 태도를 견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감성작가는 <칭찬은 핑킹가위도 춤추게 한다>에서 ‘내가 나에게 하는 칭찬’과 ‘상대방이 하는 칭찬’ 모두가 필요하다고 했잖아요. ‘내가 나에게 하는 칭찬’이 없다면 타인의 인정에 집착하게 될 수도 있어요. 긍정적인 사고방식과 자존감은 거의 동의어라서 ‘긍정’은 창작자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요소인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