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 이후 ‘메타버스’라는 말이 정말로 많이 들려옵니다. 사실 메타버스는 이미 우리 곁에 존재하던 ‘가상공간’과 크게 다를 바 없는데도 마치 새로운 용어인 양 쓰이고 있죠. 물론 메타버스와 가상공간 사이에 약간의 차이점은 있습니다. 메타버스에서는 실질적인 경제 활동이 일어난다는 점이 다르죠.

문제는 메타버스라는 용어가 기술에 밝지 않은 사람들을 소외시키고 있다는 겁니다.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결이 누군가에겐 기술 발전의 미래처럼 보이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인공지능이란 존재가 불편하게 다가오죠. 내 일자리를 위협하는 존재로 인식되니까요. 메타버스 논의도 마찬가지입니다. 메타버스 시대가 왔다고 하니 나도 무언가 해야만 할 것 같고, 가만히 있으면 뒤처지는 느낌이 들죠. 하지만 별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니까요. 현재 돌아가는 상황을 알고 있는 것만으로 대응하기가 쉬워진다고 생각합니다.

메타버스와 웹 3.0

저는 메타버스에 대한 논의를 웹 3.0과 연관지어 살펴보고 싶습니다. 웹 3.0은 메타버스보다도 더 생소한 용어인데요. 웹 3.0은 딱 한 마디로 정의할 수는 없지만, 메타버스 기반의 인터넷을 의미합니다. 3.0은 ‘3세대’를 의미하는데요. 1세대, 2세대, 3세대 이런 식으로 발전하는 거죠. 현재 웹 2.0에서 3.0으로 나아가는 시기에 있다고 보는 견해가 많이 등장하고 있어요.

  • 웹 1.0 : 일방향적인 정보 전송 ex) 신문, 방송과 같은 매스미디어 중심
  • 웹 2.0 : 사용자가 정보의 생산에 참여 ex) 커뮤니티 게시판, 블로그, UCC
  • 웹 3.0 : 개인화, 지능화, 탈중앙화

웹 1.0은 웹 2.0이 유행하기 이전에 등장한 월드 와이드 웹을 의미하는데요. 시기적으로는 대략 1994년부터 2004년까지가 웹 1.0에 해당해요. 다음으로 웹 2.0은 ‘참여, 공유, 개방’의 정신을 바탕으로 사용자가 직접 정보를 생산하여 쌍방향으로 소통하는 인터넷을 의미하는데, 게시판, 블로그, 위키피디아, UCC 등이 여기에 속해요. 저는 아직도 기억나는 게 2006년 타임지가 올해의 인물로 ‘유(You)’를 꼽은 건데요. 우리 모두가 정보의 생산자이자 소비자가 된 상황을 빗댄 거였어요. 구글이 UCC 공유 사이트로 시작한 유튜브를 인수한 것도 이 즈음이죠.

웹 2.0 시대에는 네티즌들이 함께 정보를 만들고 공유하는 것이 중요했다면, 웹 3.0 시대에는 데이터와 블록체인 기술을 중심으로 정보가 맞춤화되고 탈중앙화된다는 특성이 있어요. 기존에는 구글과 유튜브, 메타(구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중앙집권화된 플랫폼 사업자가 정보를 독식했다면 웹 3.0 시대에는 개인의 정보가 분산되고 암호화되는 것이죠.

웹 3.0과 창작자

중요한 것은 메타버스든 웹 3.0이든 이런 기술들이 나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이죠. 라이팅듀오 구독자님들이 대체로 창작자이신 경우가 많아서 웹 3.0이 창작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