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도서관 덕후가 되었나요?” 『도서관 여행하는 법』을 쓴 임윤희 작가는 사람들에게 이런 질문을 종종 받는다고 합니다. 해외 도서관을 여러 차례 방문하면서 도서관을 좋아하게 되었고, 지금은 한 지역 도서관의 운영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도서관은 앎의 세계에 진입하는 모두를 위해 존재하는 곳이니 만큼, 이러한 공간을 만들고 유지하는 데 많은 애정을 쏟고 있다고 해요.

임윤희 작가만큼은 아니지만 저도 나름 ‘도서관 덕후’인데요. 10대 때부터 지금까지 여러 도서관을 이용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으로서 오늘은 <도서관 여행하는 법>을 주제로 이야기 나누어볼까 해요.

임윤희, 『도서관 여행하는 법』

도서관에 가는 이유

여러분은 자주 도서관에 가시나요? 간다면 언제 주로 도서관에 가시나요? 저는 ‘더울 때’ 가장 많이 가게 되는 것 같아요. 여름에 에어컨이 가동되는 여러 공간들이 있지만, 오랫동안 머물 수 있는 곳으로는 도서관이 가장 적합하다고 느껴요. 백화점이나 쇼핑몰 같은 곳은 창문이 없어 답답하고, 카페는 오랫동안 머무르기는 어렵잖아요.

『도서관 여행하는 법』의 임윤희 저자도 에어컨 없이 지내기가 힘든 여름에는 도서관이 극심한 더위를 피하는 피난처가 된다고 이야기하네요. 여기서 좀 더 확장해보면 도서관은 돈을 내지 않고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최후의 사회적 보루가 되는 것이지요. 저자는 “이 세상 누구도 나를 환대해 주지 않는 것만 같을 때 들를 수 있는 곳, 그런 곳이 세상에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라고 이야기합니다.

날씨 영향도 있지만, 저는 자료를 찾기 위해 도서관에 가요. 인터넷 자료도 많고 서점에서 파는 단행본도 있지만, 절판된 도서나 오래된 자료를 열람할 수 있으니까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도서관은 국회도서관인데요. 아마 국립중앙도서관과 함께 국내에서 가장 큰 도서관이겠죠? 없는 자료가 없습니다. 시설도 쾌적하고요. 특히 정기간행물실에서는 예전에 나온 잡지들도 몽땅 볼 수 있으니 시간이 훅 지나가죠. 자녀가 있으신 분들은 국회도서관 1층의 ‘어린이방’도 좋아요. 아이와 함께 읽을 수 있는 동화책들이 비치되어 있으니 한 번 들러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임윤희 작가의 말로는 외국 도서관에는 ‘사서’가 큰 역할을 한다고 하네요. 궁금한 것이 있을 때 편히 물어볼 수 있는 분이라고요. 세상에 대한 질문의 답을 찾아가는 길에 사서 선생님이 자리하고 있는 것이죠. 국내에도 좋은 사서 선생님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나눠본 적은 별로 없는 것 같아요. 만약 사서 선생님과 책에 대해 편하게 얘기를 나눌 수 있다면 도서관에 더 자주 가고 싶어질 것 같네요. 먼 미래에는 사서의 역할이 로봇으로 대체될 지도 모르겠지만, 도서관이 인류의 지식을 나누기 위해 마련된 공간이라면 그 나눔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사람은 바로 사서이니까요. 지식의 나눔을 함께 고민해주는 사서의 역할도 우리가 다시금 새겨야 하겠습니다.

도서관의 아름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