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들에게도 좋은 동료를 만나는 일은 정말 중요하죠. 라이팅듀오는 저희의 듀오 활동에 대한 이야기도 종종 들려드릴 예정입니다. 오늘은 서로서로를 인터뷰해 보았습니다. 인터뷰 내용은 '쓰고 x 그리고 x 돈벌고 x 자유롭기'에 대한 내용입니다.

쓰고

‌‌Q. (감성) 어린 시절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늘 쓰는 사람이었나요?

A. (이성) 인지하고 있지 못했는데 그런 것 같습니다. 10대 시절엔 글짓기 대회에 많이 나갔었어요. 어른들이 ‘잘한다, 잘한다’ 해주니까 더 열심히 했던 것 같아요. 확실히 기억나는 건 10대 시절의 꿈 중 하나에 ‘작가’가 있었어요. 펄벅의 <대지>라는 소설을 읽고 엄마한테 소설가가 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어요. 그때 엄마의 답변이 기억나는데, 파란만장한 삶을 겪은 이들이 주로 작가가 되기 때문에 평범한 사람은 작가로 성공하기 어렵다는 것이었어요. 그 말을 너무 진심으로 믿었던 것 같아요. 작가가 되기 어렵다고 생각했죠. 고등학생이 되어서는 글을 쓴다는 점에서 작가와 공통점이 있는 ‘기자’를 장래희망으로 적어 냈어요. 논술 써서 수시 전형으로 미디어커뮤니케이션 학과에 입학했고요. 글 쓰는 실력이 향상된 것은 언론사 입사시험 준비를 하면서 부터였습니다. 3년 정도 준비했는데, 그 기간 동안 매주 한 편 이상씩 글을 쓰니까 실제로 실력이 향상된 것이 느껴졌어요. 한 언론사에서는 저에게 작문 시험에서 1등을 했다고 알려준 적도 있었습니다. 이런 경험들이 모여 책을 낼 수 있었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회사에 다니면서는 ‘보도자료’를 작성하기도 하고, 대학원에서는 ‘논문’ 형식의 글을 쓰기 시작했어요. 쓰는 사람의 정체성은 유지되었던 것 같습니다.

‌‌Q. (감성) 기사, 보도자료, 논문에서 사용한 글쓰기 방법과 에세이 형태의 글쓰기는 많이 다릅니다. 어떤 부분이 도움이 되었을까요? 구체적으로 도움이 된 부분을 알고 싶습니다.

‌‌A. (이성) 시, 소설 같은 문학 분야를 제외한 ‘비문학’ 분야 글쓰기는 그 형태가 어떻든 거의 비슷한 기술을 사용한다고 생각합니다. 한 마디로 실용문이죠. 물론 에세이는 조금 다를 수 있지만, 저는 자기계발서에 가까운 에세이를 썼기 때문에 이전의 글쓰기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던 것 같아요. 제가 글쓰기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전달력’인데요.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상대방에게 명확하게 전달할 수 있으면 그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논술, 기사, 보도자료, 논문 등은 모두 자신의 생각을 상대방에게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쓰는데요. ‘전달력’을 높이는 방식의 훈련들이 브런치에 글을 쓰거나 책을 내는 데 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전달력을 높이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에는 먼저 주술호응이 있습니다. 주술호응은 글쓰기의 기본이라고 하지만, 주어와 서술어가 따로 떨어진 문장들을 많이 보게 됩니다. 주술호응을 지킴과 동시에 적확한 단어를 사용하는 것도 전달력을 높이는 데 한 몫 한다고 생각합니다. 방금 제가 ‘적확’이라고 표현했는데, 만약 ‘정확’이라고 했다면 적확하지 않겠죠. 하나의 대상을 규정하는 말은 반드시 하나만 존재한다는 ‘일물일어설(一物一語說)’을 염두에 두고 늘 국어사전을 찾아가며 글을 씁니다. 전달력을 높이는 방법 중 가장 어려운 기술은 ‘리듬’입니다. 문단과 문단, 문장과 문장, 단어와 단어 사이에 리듬을 주어야 전달력이 높아진다고 생각합니다. 리듬에 관한 부분은 차후 다른 글에서 또 언급할 기회가 있을 것 같습니다.

‌‌Q. (감성) 쓰는 것에 부담이 없나요?

‌‌A. (이성) 쓴다는 행위의 범주를 어디까지로 넓히느냐에 따라 제 부담의 범위도 달라집니다. 자신의 생각을 글로 정리한다고 치면, 저는 생각을 정리하기까지 오래 걸리고, 생각이 정리된 후 글로 풀어내는 과정은 큰 부담이 없는 편입니다.‌‌

Q. (감성) 그렇다면 ‘생각하기’ 범주에서 느끼는 부담의 종류는 무엇인가요? 스스로의 감정에 대한 부담, 타인의 감정에 대한 부담, 내용이 나오지 않는 것에 대한 부담, 생각을 정리하는 환경적인 부담, 일이 진행되는 상황의 부담 등 여러 가지 부담을 느끼는 경우가 있을 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