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이자 창작자로 산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돌봄과 창작 사이의 균형을 맞춰갈 수 있을까요?

오늘 라이팅듀오에서는 [엄마이자 창작자로 살아간다는 것]이라는 제목의 기획을 소개하려 합니다. 딸세포 출판사 대표이자 구술생애사 작가인 김은화 님이 브런치에 연재 중인 시리즈입니다.

첫 인터뷰이가 감성작가여서 반가운 마음에 들여다보았는데요. 다른 인터뷰 글도 좋고, 특히 라이팅듀오 구독자님들께서도 인터뷰어인 김은화 작가의 글을 좋아하실 걸로 생각해서 이렇게 가져와보았습니다.


[엄마이자 창작자로 살아간다는 것⓵] 서지형 작가 인터뷰

"엄마 창작자 인터뷰의 첫 번째 주인공은 서지형 작가다. 서지형 작가는 불사조 같은 사람이다. 큐레이터로 일하며 비엔날레 팀장으로서 전 세계를 누빌 기회를 거머쥔 순간, 지옥 같은 입덧이 시작되어 모든 일정을 중단해야 했다. 첫째를 얼마간 키워놓고 보니 덜컥 둘째가 생겼다. 아이들과 함께 인생 2라운드가 시작되었다. 그녀는 육아하는 7년간 아카이빙해둔 아이들의 그림을 재해석해, 예술 교육 안내서 <의자와 낙서>를 내놓으며 작가로 부활했다. 이후 드로잉 안내서 <흔들리는 선> 출간에 이어, 현재 세 번째 책 <엉망 종이 워크북>을 준비하고 있다. 이 책들을 내놓기까지 그녀는 어떤 나날을 보냈을까. 서지형 작가가 지금껏 걸어온 길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큐레이터의 정점에서 작가로 돌아오기까지
[엄마이자 창작자로 살아간다는 것①] 서지형 작가 인터뷰 | 엄마이자 창작자로서 산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돌봄과 창작 사이의 균형은 어떻게 맞춰갈 수 있을까. 임신을 확인한 순간부터 내 머릿속을 사로잡은 질문들이다. 그간 내가 지켜온, 1인 출판사 대표이자 구술생애사 작가라는 정체성을 위협하는 일생일대의 ‘사건’을 마주하고 나니, 새삼 작업실의 동료들이 다르게 보였다. 나와 함께 마포출판문화진흥센터에서 창작 활동

[엄마이자 창작자로 살아간다는 것⓶] 맹현 작가 인터뷰

"엄마 창작자 인터뷰의 두 번째 주인공은 맹현 작가다. 맹현 작가는 출판사 핌의 대표로, 공동육아에서 만난 엄마들과의 인연을 바탕으로 동화 에세이 <어쩌면 너의 이야기>를 첫 번째 책으로 엮어 내놓았다. 마음의 우물에서 이야기를 길어올린다는 그녀의 동화 에세이 워크숍을 통해, 송선미 배우를 포함한 6인의 여성 작가 그룹 D,D는 늦깎이 작가로 데뷔할 수 있었다. 본인 역시 30대 후반에 작가로 데뷔한 맹현 작가는 말한다. 누가 알아주지 않더라도 계속 쓰는 것이 나의 비전이라고. 이야기에 대한 열정과 뚝심으로, 엄마이자 창작자로서 하루하루를 불태우며 보내고 있는 맹현 작가의 이야기를 들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