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개 A : “프리랜서의 기준이 뭘까요?”

아무개 B : “월 300 만 원 못 벌면 프리랜서라고 말하지 말아야죠”

아무개 A : “그럼 월에 300만원 못 벌면 아르바이트라고 하는가요?”

아무개 B : “ ... ... ”

지나가다 들은 말인데 웃음이 나면서도 한편으로 나는 프리랜서와 아르바이트를 수도 없이 오고 가는구나 피식 웃기도 했습니다. 대충 감성작가의 수입이 그려지죠?

그런데 저 대화에서 놓친 부분이 있습니다. 프리랜서는 9시부터 6시까지 일을 하는 프리랜서도 많겠지만 또 한편의 프리랜서는 하루의 틈 사이에서 일하는 사람도 많을 테니까요. 자신이 정해 둔 스케줄과 벌이의 기준은 모두 다르니 하니 월 300만 원을 못 번다고 프리랜서라고 말하지 말라는 의견에는 동의할 수가 없고요. 라이팅듀오를 돌아보면 이성작가는 석사과정을 밟으면서 일을 하고 있고, 감성작가는 육아를 하면서 일을 하고 있답니다. 한정된 시간 안에 작업도 하고 강의도 하고 공부도 하고 나름의 원칙 안에서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있지만 늘 부족한 건 시간과 돈이라는 것이죠. 프리랜서로 일하는 법을 쓰기에 앞서 ‘프리랜서’라는 단어 앞에 떠오른 것이 경제적 지표, 즉 돈입니다. 프리랜서라는 단어가 가진 뉘앙스 안에서 보면 자유롭게 일하며 자신의 능력껏 돈을 버는 사람들이라는 뜻과 더불어 ‘그래서 얼마 버는데?’가 꼬리표처럼 따라붙는 느낌이 있는데 이는 저만의 착각은 아니겠죠.

프리랜서와 돈

전업 작가로 접어든지 6년 차인 감성 작가는 ‘프리랜서’를 두 가지 종류의 일을 하는 사람으로 나누어 생각합니다. 첫 번째 프리랜서는 이미 정상 궤도에 오른 프리랜서로 하고 싶은 걸 다 하고 삶을 누리는 프리랜서, 두 번째는 정상 궤도 반대에 있는 프리랜서겠죠? 굳이 적어보라 한다면 아직 가야 할 길이 멀고도 험한, 심지어 어느 방향으로 걸어야 할지 모르고 휘청거리며 그래도 여기까지 왔노라, 조금만 더 가보겠노라 하면서 하루 살아가는 프리랜서라 할 수 있겠네요. 그런데 여기서 또 하나 더 짚고 넘어가자면 첫 번째 잘나가는 프리랜서가 되기 전 그 누구나 힘들게 자기 길을 개척해 나가던 두 번째 프리랜서였다는 사실입니다. 따라서 프리랜서라는 이름을 경제적 지표로 정리하기엔 꽤 복잡하다는 것이죠.

프리랜서를 오랫동안 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귀담아듣는 편인데요. 자신이 가장 원하는 목적지의 프리랜서 삶을 지속 가능하도록 부수적 장치를 마련해두라는 것을 강조하더라고요. 예를 들면 내가 책 작업을 계속 이어가고 싶고, 책으로 언젠가 먹고 살 수 있는 삶을 꿈꾼다면 그 목적지까지는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겁니다. 따라서 그와 유관한 때로는 무관한 일도 더불어 하면서 천천히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는 다양한 삶의 경제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거죠. 보통 이것을 프리랜서의 딜레마로 많이 표현하지만 어떻든 결론적으로 프리랜서의 지속가능성에서 경제적 논리를 빼 놓을 수는 없을 것 같아요. 스스로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지표도 될 수 있는, 희망을 합리화 하지 않고 나의 콘텐츠 또는 일을 직시 할 수 있는 경제적 지표를 살펴보는 것도 프리랜서의 삶에서 중요한 부분 같아요. 버지니아 울프가 말한 자기만의 방과 500파운드의 이야기도 비슷한 이야기입니다.

열심히 강의를 하는 감성작가, 프리랜서로 살아가게 될 지 몰랐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