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프리랜서로 일하고 계신가요? 아니면 직장에 소속돼 있으신가요? 혹은 사업체를 운영하시는지요?

예전에는 프리랜서와 직장인과 사업가의 경계가 비교적 뚜렷했다면, 요즘은 세 가지 정체성이 점차 혼재되는 것 같아요. 자신의 사업체를 운영하면서 외주 업무를 처리하는 프리랜서도 있고, 직장인이 스마트 스토어에서 물건을 팔거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기도 하죠. 취업과 프리랜서 생활을 반복하는 경우도 있겠고요. 저 또한 직장인에서 프리랜서가 된 후에 지금은 사업의 영역에도 발을 담고 있네요. 평생 한 직장에 다니며 커리어를 쌓아나가는 시대는 끝난 것 같아요.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일하는 기간도 늘어날 테고요. 지난 세대와는 일하는 방식이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오늘은 일의 여러 형태 중 ‘프리랜서’에 초점을 맞춘 이야기를 가져왔어요. 얼마 전 매거진 <프리낫프리>의 운영자이자 팟캐스트 ‘큰일은 여자가 해야지’를 진행 중인 이다혜 작가의 강연을 들었는데요. 그가 n년차 프리랜서로 일해 온 방식이 라이팅듀오 구독자님들께도 도움이 될 것 같아 함께 이야기해보려 해요.

이다혜, 『프리랜서로 일하는 법』

프리랜서의 정의

“저는 프리랜서예요.” 이렇게 말하기 왠지 부담스러웠던 경험 있으신가요? 프리랜서라고 하면 왠지 하나의 일만 하는 사람일 것 같고, 전문가일 것 같고, 잘나갈 것 같은 느낌이 있잖아요. 스스로 이러한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당당하게 ‘프리랜서’라고 말하기 애매한 경우가 종종 있긴 한 것 같아요.

하지만 이다혜 작가는 그의 책 『프리랜서로 일하는 법』에서 “그냥 프리랜서라고 말하라”라고 조언합니다. 영화감독은 개봉한 영화가 망해도 여전히 감독이듯, 프리랜서도 마찬가지로 성취가 더디거나 수익이 적어도 조직 밖에서 독립적으로 일한다면 그냥 프리랜서라는 것이지요. 실제로 세상의 복잡한 비즈니스 안에서 프리랜서는 작가, 강연자, 기획자, 사업가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립니다. 하나의 일로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시대가 아니므로 프리랜서들은 여러 일을 병행하게 된다는 것이지요. ‘내가 프리랜서가 맞나?’라며 끊임없이 질문하는 것이 나쁜 일은 아니지만, 자신이 “시간과 공간의 제약에서 비교적 자유로우며 조직에 속하지 않은 상태에서 유연한 노동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면 ‘프리랜서’가 맞는다고 이야기합니다.

일을 구하는 방법

직장인들은 프리랜서가 어떻게 일을 구하는지 궁금하실 겁니다. 이다혜 작가는 프리랜서의 일 구하는 방법을 ‘알음알음’이라는 단어로 표현합니다. 물론 일감을 구하는 데에는 많은 변수가 작용하기 때문에 어떤 공식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죠. 분야나 처한 상황, 성격 등에 따라 일을 구하는 방식도 다양하니까요. 그럼에도 ‘알음알음’ 구한다는 표현에는 동의합니다. 프리랜서는 소개를 받아 일에 투입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 같아요.

알음알음 일을 구하려면 서로 맺고 아는 관계를 늘려야겠죠. 알음알음이라고 하니까 무언가 짬짜미처럼 느껴지시나요? 이다혜 작가는 여기서 ‘안다’라는 것은 단지 친분이 아니라 ‘내가 어떤 분야에서 어떤 일을 하는지 아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합니다. 가령 A라는 프리랜서는 편집 디자이너이고, 자기계발서를 위주로 작업하며, 디자인 스타일은 어떠하다는 것이 여기서 ‘안다’에 속하는 내용이 되겠습니다. 이는 퍼스널 브랜딩과도 연결되는 개념으로 볼 수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