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발행한 <감성작가가 생애 처음 쓴 소설> 읽어 보셨나요? 버지니아 울프가 나오기에 책 추천 글인가 했더니 웬걸, 마지막 부분에 감성작가가 직접 쓴 소설이 나오더라고요. 이메일을 주고받으며 한참을 웃었습니다. 그런데 소설을 다시 읽어보니 그저 웃고 넘길 일만은 아닌 것 같았어요. 라이팅듀오 구독자님들과 공유할 만한 내용을 찾아보았답니다.

먼저 감성작가가 쓴 짤막한 소설의 앞부분을 다시 꺼내볼게요.

우리 동네에는 110년 된 은행나무가 하나 있다. 5년 동안 거리를 오고 가면서 나는 항상 그 은행나무에게 안부를 묻거나, 은행나무가 잘 있나 살피곤 하는데 내가 아는 한 단 한 명도 그 오래된 은행나무를 유심히 쳐다보는 사람이 없다 확신한다. 110살 된 은행나무는 살아온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보여주는 나무로, 어딘가 아픈지 자꾸 몸통이 새까맣게 변해가고 있다. 더해 구청지시를 받은 관리인이 싹둑싹둑 가지를 쳐 놓아 흉한 느낌도 드는데 나는 왜, 언제 이 은행나무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을까?

이 은행나무는 진짜로 존재하는 은행나무일까요, 아니면 감성작가가 머릿속으로 상상한 은행나무일까요? 감성작가가 어느 동네에 사는지 아는 저로서는 이렇게 큰 은행나무가 없다고 생각해서 당연히 상상인 줄 알았어요. 그랬더니 사진을 하나 보내는 겁니다. 바로 이 사진인데요.

저는 이 사진을 보고 소설 속 문장이 정말 제대로 묘사가 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1) 단 한 명도 오래된 은행나무를 유심히 쳐다보는 사람이 없다 확신했다고 썼는데 정말 그랬죠. 저도 자주 가는 동네인데 저렇게 큰 은행나무가 있는 줄도 몰랐으니까요.

2) 자꾸 몸통이 새까맣게 변해간다고 묘사를 했는데, 나무치고 정말 까만 것 같아요. 보통 나무는 갈색 계열 아닌가요? 나무를 의인화해서 ‘몸통’, ‘아프다’라고 표현한 부분도 좋았네요.

3) 가장 묘사가 탁월한 부분은 “구청지시를 받은 관리인이 싹둑싹둑 가지를 쳐 놓아 흉한 느낌이 든다”이죠. 보통의 나무들과 다르게 잎사귀도 없고 부자연스럽게 잘린 느낌인데요. 구청지시를 받은 관리인이 나무를 이렇게 만들어버린 것 같다고 상상한 부분이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