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라이팅듀오 구독자 차예지 님께서 글을 한 편 보내주셨습니다. 초안 제목은 <나 같은 사람도 글을 써도 될까요?>였는데요. 지난 월요일에 <[기고] 나 같은 사람도 글쓰기가 가능할까요?>라는 최종본으로 발행되었죠. 혹시 놓치신 분이 있다면 한 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글의 장점을 먼저 코멘트하기

차예지 님께서 워낙 글을 잘 쓰셔서 크게 코멘트 드릴 내용은 없었는데요. 그럼에도 그대로 싣지 않고 여러 이야기를 남겨서 개인적으로 전달해드렸어요. 그 이유는 스스로 잘 알지 못하고 계신 글의 장점을 말씀드리기 위해서였죠. 제가 전달한 예지 님 글의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 흡인력이 있다. 스토리를 글로 표현하는 능력이 좋다.
  • 문장력이 뛰어나다. 주술호응이 잘 되어 있고, 문장에서 다음 문장으로 넘어가는 연결이 자연스럽다.
  • 단어 사용이 쉽다. 한자어의 사용이 적고 한글 단어 위주로 사용하면서도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명확하게 표현하고 있다.
  • 접속사 사용이 적절하다.
  • 진솔한 글이다.

제가 다른 사람의 글을 코멘트 할 때 장점을 먼저 이야기하는 것은 단지 필자의 기분을 좋게 만들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제가 작가 경력은 오래 되지 않았지만 다른 사람의 글을 보고 코멘트를 하는 작업은 오랫동안 해왔는데요. 피드백 작업을 하면서 느낀 것은 모든 글에 장점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예전에는 장점과 단점이 있을 때 단점을 보완하는 방식을 많이 차용했다면, 요즘은 장점을 더욱 살리는 방향으로 가는 게 대세잖아요. 글쓰기에서도 마찬가지로 자신의 장점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누군가의 글을 코멘트 할 때 반드시 장점을 먼저 짚습니다.

실제로 이렇게 장점을 이야기했을 때 스스로는 잘 몰랐다고 하는 반응이 대다수입니다. 겸손의 표현일 수도 있겠지만 글쓰기에 자신이 없는 경우 자신의 글이 늘 부족하다고 느끼게 마련이기 때문에 실제로 글에 어떤 장점이 있는지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점을 파고 들면 자신감이 떨어지고 자신감 부족은 글쓰기를 중단하는 사태로까지 이어질 수도 있어 주변에 꼭 칭찬을 해주는 사람을 옆에 두라는 것이 <창작자의 시크릿>에서 드린 말씀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글쓰기 모임 등을 통해 함께 글쓰기를 해나간다면, 상대의 장점을 먼저 짚는 것이 성장을 도울 수 있습니다. 그럼 비판은 하지 말라는 말이냐고 반문하실 수 있는데, 비판이 도움이 되는 경우는 이제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문법, 논리, 형식에 대해 지적하기

장점에 대해 코멘트 했다면 그 다음으로 봐야 할 것은 논리, 형식, 문법입니다. 차예지 님의 글에서 왜 제목이 바뀌었을까요? <나 같은 사람 글을 써 될까요?>도 충분히 좋은 제목이잖아요. 하지만 이 문장을 자세히 뜯어보면 ‘도’라는 조사가 겹칩니다. 조사는 반복되지 않는 것이 글의 흐름을 매끄럽게 하기 때문에 이 부분을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문법적인 측면에 대한 코멘트가 필요한 이유는 ‘기준’이 명확하기 때문입니다. 한국어 문법은 모두가 공통이죠. 나와 상대가 같은 문법을 적용받는다는 겁니다. 물론 문법도 깊게 들어가면 반드시 하나의 정답이 있는 게 아니긴 하죠. 그럼에도 모두가 수긍할 만한 문법 규칙은 존재합니다. 코멘트를 하는 사람은 이 규칙을 반드시 숙지해야 하며, 모르는 내용이 생기면 찾아보며 습득해야죠. 문법은 맞춤법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주술호응에서부터 띄어쓰기에 이르기까지 한글의 전반적인 사항이 포함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