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박서보(1931~)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NFT로 사용할 수 없음을 글로 남겼습니다. 박서보 작가가 쓴 글을 그대로 실어보겠습니다.

주변에서 자꾸 NFT 이야기를 한다. 손자 말이, 대체불가능한 토큰이라고 하던데, 토큰은 몰라도 “대체불가능한”이라는 말의 의미는 안다.

내 그림이 버젓이 존재하는데 사진을 찍어 만든 디지털 이미지가 “대체불가능한” 것이라는 이름으로 고가에 팔리며 내 그림을 대신할 수는 없다. 내 그림 자체가 대체불가능한 것이다.

나는 오프라인 세상의 사람이고, 물질 세계에 속해있다. 내 작품 역시 이 시대와 지평의 산물이다. 물감과 붓과 캔버스가 내 예술 세계의 미디움이다. 나는 그 속에서 호흡하며 내 시대를 충실히 살아왔다. 내가 알지 못하고, 나한테 오지 않은 시대까지 넘볼 생각이 없다. 디지털 예술은 새로운 세대의 것이다.

내 작품을 디지털 미술관에서 감상하는 것은 가능하다. 가상세계의 어느 공간에 내 작품이 걸릴 수도 있다.  그러나 누구도 내 작품 이미지를 NFT라는 이름의 상업적인 용도로 사용할 수는 없다. 앞으로 내 작품이 디지털의 형식으로 상업적으로 거래되는 것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다.

수행하는 듯 그리는 묘법, 박서보

물질세계의 작품

박서보는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단색화 대가입니다. 수행하듯 반복해서 선을 긋는 그의 ‘묘법’ 시리즈는 미술관 또는 갤러리, 미디어를 통해 한번 즈음 접했을 작품입니다. 저는 박서보 작가가 작품을 가상이미지로 허하지 않음에 대한 기사를 보기 몇 일전 우연히 해외의 한 미술관 사이트에서 작품 ‘묘법’을 봤습니다. 자연 속 미술관으로 유명한 남 프랑스 샤토 드 라코스테 아트센터 내에 렌조 피아노가 2017년 지은 파빌리온 형식의 갤러리에서 박서보 전시가 열리고 있더군요. 저 멀리 프랑스 남부, 불어로 된 사이트를 영어로 변환하고 렌조 피아노가 건축 설계한 갤러리 벽에 박서보 작가의 작품이 일렬로 걸려 있는 이미지로 보는데 신기하더군요. 요즘 많이 이야기 되는 원본 작품과 가상의 이미지가 중첩되는 순간이기도 했어요. 구독자 여러분도 시간이 되신다면 샤토 드 라코스테 홈페이지를 살펴보세요. 근사해요!

샤토 드 라코스테, 박서보 전시 소개

저는 굳이 원본 작품과 NFT 작품을 하나 택하라면 물질세계에 존재하는 원본 작품을 선택할 확률이 아주 높은 사람입니다. 이유인즉, 샤토 드 라코스테 아트 센터를 방문한 적은 없지만 공간의 안과 밖이 열리고 닫히는 구조로 자연 채광이 자연스럽죠. 어두움과 밝음이 조절되는 조도를 확인하며 작품을 감상하고 싶고, 남 프랑스에서 부는 바람, 샤토 드 라코스테 와이너리 와인을 한 잔 한 후 ‘아이고 반가워라 대한민국의 박서보 작품이 여기에 있군!’하고 속으로 외치며 건조한 노출 콘크리트 바닥을 거니는 느낌이 필요해요. 내 수정체에 그 무엇도 걸치지 않고 오직 내 감각과 직관으로 자연과 작품을 감상하는 것을 여전히 선호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