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작가의 '색을 느끼기' 파트를 먼저 읽어보셔도 좋습니다.

여러분은 무슨 색을 좋아하세요?
감성작가의 책 <흔들리는 선>을 교재로 삼아 셀프 드로잉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완전히 셀프는 아닌 것이, 제가 8절 도화지의 반쪽에 드로잉을 하면 감성작가가 이어 그리는 과정을 거치고, 제 드로잉에 글로 코멘트를 받을 수 있죠. 얼마 전 유료 구독자 분들을 대상으로 드로잉 워크숍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라이팅듀오에 새로 오신

이성작가 덕분에 <흔들리는 선>을 자주 펴보게 됩니다. 책을 발행하고 나면 작가들은 자신의 책을 자주 열어볼까요? 저는 생각보다 자주 열어보지 않아요. 부족한 부분도 자꾸 눈에 띄고, 출판한지 몇 개월 되지 않았다면 더욱 열어보지 않게 됩니다. 왜냐면 출판 직전 외울 만큼 또 보고 또 봤기 때문이지요. 조금 질렸다는 말입니다.

이성작가는 ‘색을 느끼기’ 파트를 가장 기대했다고 합니다. 모든 사람이 ‘색을 느끼기’파트를 좋아하는 것도 사실이고요. 그만큼 ‘색’이라는 것은 존재 자체로 사람의 마음을 크게 움직입니다. 특히, 물감을 사용해 색 놀이를 즐기다보면 자신의 취향과 관심을 찾을 수 있습니다. 검은색이나 무채색 계열의 의상을 즐겨 입는 사람(다소 무난한 색상을 선호하는 사람이라 칭하겠습니다)도 다양한 색을 섞어 드로잉을 하다보면 주황색과 파랑색, 노란색과 남색, 연두색과 살구색의 조화로움을 알게 됩니다. 또는 여러 가지 색을 섞어 채도가 낮아지는 거뭇한 색(회색계열) 속에서 안정감을 찾기도 하고요. 팔레트에 여러 가지 색을 섞어보면 ‘회색’이 되는데 늘 색다른 회색을 볼 수 있답니다. 단 한 번도 같은 회색은 나올 수가 없어요.

푸른 빛이 되는 물빛 회색

최근에 알게 된 사실인데 제가 푸른빛이 도는 회색을 무척 즐긴다는 점입니다. 딸아이가 여러 가지 물감을 섞어 엉망(?)으로 쓰고 난후 주로 붉은빛이 도는 회색 팔레트를 제게 넘기는데요. 그런 붉으죽죽한 회색을 보면 제가 자동적으로 녹색과 파랑색을 섞어 조금 더 푸른빛이 도는 회색을 만들어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그런 취향은 옷을 입거나 물건을 선택할 때 묻어나요. 이성작가는 평소 단색 옷을 자주 입던데 취향은 반대라더군요. 여러 가지 색을 동시에 사용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후기를 재미있게 읽었답니다. 사람은 여러 번 겪어봐야 온전히 알아가는 구나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물이 묻은 붓으로 도화지 위에 물을 뿌리거나 문지릅니다. 그런 다음, 붓에 좋아하는 수채물감을 묻힙니다. 다시 물이 마르기 전 도화지 위에 색을 얹어봅니다. 확 번지는 물감을 잠시 바라보세요. 어때요? 물감이 번지며 예상치 못한 형태가 나타나죠?” (교재 28쪽)

<흔들리는 선> 28쪽

교재 28쪽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물감 드로잉 영역입니다. 참여자는 물론 워크숍 진행자로 활동할 때 저 또한 신나게 수채 드로잉을 즐깁니다. 특히, 물이 묻은 도화지에 아무렇게나 펼쳐지는 물감은 언제 보아도 환상적입니다. 이성작가의 드로잉을 펼쳐보니 너무 아름다워서 깜짝 놀랐습니다. 지금까지 그려왔던 드로잉 중에 가장 티 없이 맑고 깨끗한 느낌입니다. 수채화의 물성을 잘 느낄 수 있게 표현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