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한 이성작가의 두 번째 셀프 드로잉 워크숍 작업을 보는 날입니다. 책을 쓰는 작가는 독자의 내밀한 피드백을 받기가 쉽지 않아요. 직접 대면으로 만나지 않는 한 독자의 생각과 행동을 살펴볼 기회가 잘 없죠. 코로나19 이전에는 대면 워크숍을 활발히 진행했었는데 지금은 그마저도 어렵기에 피드백을 받기가 더 어려워졌어요.

이성작가 덕분에 <흔들리는 선>을 바라보는 독자의 시점을 살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 같아 고맙습니다. 사실 점에서 시작하기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왜냐하면 ‘시작했다’는 것은 ‘마칠 확률이 높다’와 같은 말이라 생각하거든요. <흔들리는 선>과 함께하는 드로잉 여정의 초입에 들어선 이성작가의 그림을 보고 있으면 이미 절반이상 끝낸 느낌이 들어요. 그 특유의 성실함 때문일지 모르겠는데 이성작가의 도화지에 흥이 묻어난다는 것은 도화지를 거뜬히 채워낼 수 있다는 증거니까요.

종이 한 장이 뭐 대단한 건가 싶겠지만 막상 하얀색 도화지를 마주하면 ‘무엇을 그리지’ 하고 막막해 해요. 그런데 이성작가의 그림을 자세히 보면 첫 장의 미션인 ‘점’ 그리기에서 ‘점’만 그린 것 같아도 ‘점’을 연결해 ‘선’을 만들었고, ‘선’을 연결해 ‘면’을 이루었죠. 거기에 ‘색감’을 더해 자신이 하고 싶은 표현의 밀도를 더했고 마지막엔 ‘흥’에 취했더군요.

과연 제 책을 계속 보도록 하는 것이 맞나? 하는 고민도 했답니다. 더 자유롭게 두면 어떨까? 하면서요.

그런데 또 제가 이성을 잘 알고 있으니 <흔들리는 선>을 보지 말고 ‘자유롭게 그려보라’하면 하얀 도화지를 손에 쥐고 제게 다가와서 ‘이제 무엇을 그릴까요?’ 할 수도 있겠다고 상상했습니다. 어디까지가 자유로이 그리게 하는 것이고 어디까지가 드로잉 가이드의 영역일까요?

그런 고민이 들 무렵 제가 붓을 들어봤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휘휘 붓을 움직이며 자유롭게 이성이 접어놓은 반쪽을 완성시켰죠. 우리는 절반 그림을 이어 그리며 작업을 진행하고 있어요. 이성작가가 제 책을 보고 8절 도화지를 반으로 접어 작업을 하면 나머지 절반에 그 작업의 절반을 상상하며 제가 이어그리기를 하는 방식입니다. 도화지 절반이 접혀있지만 섬세하게 알알이 표현된 동그라미가 삐져나온걸 보니 이성이 분명 열심히 표현해뒀을 것이라 상상하며 도화지 절반에는 맑은 물빛만 번져 놓아봤습니다. 딸아이가 가득 풀어놓은 물감을 재활용하며 한 가지 색만 사용했어요. 색이라고 할 것도 없이 도화지 한가득 물만 끼얹은 느낌으로요.

이성작가와 감성작가의 반반 드로잉 작업과정

이성작가의 점 드로잉을 이어받아 몽롱한 물빛에 취한 저는 참지 못하고 도화지 전체를 펼쳐보았습니다. 별 대수롭지 않은 두 작가의 드로잉 놀이지만 반대쪽을 상상하며 전체를 펼칠 때 그 재미가 쏠쏠합니다. 여러분도 자주 만나는 사람과 반반 드로잉을 한 번 해보세요. 의외의 대화가 오고가고 별스런 취향을 알게 되며, 특별한 포인트에서 웃음이 번지는 것을 경험하게 될 겁니다. 감성작가 한 번 믿어보시죠.

역시, 이번에도 반전 없이 꼼꼼하게 별의 별 점을 다 그려두었습니다. 이성작가의 이 틀림없는 구상 작업들은 정말 매력적입니다. 이성작가가 감성작가에게 물들지 말고 오롯한 자신의 작업을 이어나가길 바라요.

이성작가는 책에 언급한 참고 작가들도 열심히 찾아보는 편인데요 특히 김환기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었어요. 부암동에 위치한 환기 미술관도 소개하고 <우주>의 낙찰가도 확인했네요. 감성작가는 이미 알고 있는 낙찰가지만 132억이라는 숫자에 다시 한 번 놀라요. 아까 편의점에서 1+1만 한가득 집어왔는데 132억은 0이 몇 개 인가요?

감성작가는 책에는 참고자료를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지만 언급한 작가들은 그 누구보다 열심히 연구를 한 작가들이랍니다. 그래서 책에서 못 다한 이야기를 좀 보태볼까 해요. 이성작가도 구독자님들도 재미있게 들었으면 합니다.

감성작가가 직접 그려본 김환기의 '점' 기법연구

132억에 낙찰된 억 소리 나는 작가 수화(樹話) 김환기는 한국전쟁과 피란시절을 겪은 작가입니다. 호로 쓰는 수화는 ‘나무와 말을 하는 자’라는 뜻을 지니고 있어요. 호만 봐도 나무처럼 키가 크고, 강하지만 부드럽고, 자연을 사랑하는, 진짜배기 화가 김환기가 보이지 않나요?

1913년에 태어나 환갑이 넘어 말년에 작업한 ‘점’을 저와 함께 상상해보실래요? 254cm x 254cm 의 거대한 캔버스에 세 번 휘감아야 완성되는 점을 수 천 수 만 개 찍다 하늘의 별이 된 작가랍니다. 김환기 작가의 작업 앞에 서면 크기에 압도되는 경험보다 색이 주는 황홀함에 숭고함이 느껴져요.‘점 하나’에 환기가 직접 제작한 물감을 3번 4번 덧칠하며 완성했기에 그 오묘한 색의 변화와 조합은 언어로 설명하기 어려운 상태에 이르러요.

피란과 가난함, 척박한 시절의 도전, 프랑스와 미국으로 건너간 용기와 서러움, 그리움, 좌절과 성공기 등이 점 하나하나에 박혀있는 것 같아요. 특히, 70년대 점화들은 김환기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았을 때 수행하듯 찍은 ‘점들’이랍니다. 오늘날에 환기 미술관도 지어지고 억 소리 나는 작가로 인정받았지만 환기가 살아있던 당시에는 1점도 팔지 못해 속상해 했겠죠. 피란 속에서 재료도 풍족하지 못해 방황했고, 먹여 살려야할 식구들 걱정, 아내 김향안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 등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고민보다 더 깊은 시름의 세월을 보냈을 수 있거든요.

특히 김광섭 시인의 시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의 제목을 입혀 그린 작업을 연구해 보면 김환기가 왜 죽기 직전까지 전면점화를 그렸는지 알 수 있어요. 한 작가를 열심히 연구하다보면 작가의 마음과 작업이 의미한 것을 오롯이 느낄 때가 있는데 바로 ‘다시 만나랴’에 공감하는 지점이죠. 김환기도 말을 했지만 그 점 하나 하나가 환기보다 먼저 가 별이 된 친구 작가들을 표현한 것이에요. 전쟁과 고단했던 시절을 함께하며 붓을 들고 놓지 않았던 서로의 정신력과 삶에 친구 환기가 ‘별’을 달아 줍니다. 자신이 곧 별이 될 것을 직감한 작업일 수도 있고, 남은 사람들을 미리 기록해 둔 별 작업인 거죠. 환기의 전면점화 앞에서면 ‘중섭이 형(이중섭) 잘 있어? 하늘에서 다시 만나자’하는 소리가 들려요.

김환기,무제 05-04-71, 코튼에 유채, 250* 250, 1971

두 번째 이성작가의 후기를 쓰기 시작할 때 스쳐지나간 ‘드로잉 가이드’에 대한 고민이 환기 이야기를 하면서 사라지네요. 라이팅듀오의 작업은 쓰고 그리고 자유롭고 돈벌기라는 4가지 주제로 글이 발행되는데요. ‘그리고’ 영역은 여백 같은 글이 되면 어떨까 싶어요. 무엇을 해야 한다는 강박은 내려두고 작가도 구독자도 쉴 수 있는 여백의 글로 남겨보면 어떨까요? 피드백에 대한 강박도 그려야 하는 강박도 써야 하는 강박도 없는 제일 마음이 편안한 카테고리로 드로잉 이야기도 하고 오늘처럼 환기 작가에 대한 감성작가의 넋두리도 풀어 놓고 말이죠.


지금 유료 구독하시면(3개월, 12개월 구독자 대상) 드로잉 워크숍 교재인 <흔들리는 선>을  보내드립니다. 여러분들도 <흔들리는 선>을 교재로 활용해서 한 번씩은 흥에 취해 휙- 자기 마음가는대로 그려 이메일(writingduo.official@gmail.com)을 보내주셔도 좋겠습니다. 감성작가는 즐거이 놀라도록 하겠습니다.

구독자 대상 책 증정 이벤트
안녕하세요, 라이팅 듀오입니다. :) 9월 9일 서비스 오픈을 맞아 구독자 대상 책 증정 이벤트를 진행하려 합니다. ‌‌‘3개월 구독’이나 ’12개월 구독’을 선택하신 분들께 &lt;의자와 낙서&gt;, &lt;흔들리는 선&gt;, &lt;어제보다 오늘, 더 성장하고 싶은 너에게&gt; 중 1권을 보내드립니다. (선택 가능) 책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왼쪽부터) 감성작가의 &lt;의자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