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작가와 드로잉 시작

"그냥 아무거나 그어보세요"

이성작가는 그냥 끄적여 보라라는 단어가 가장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사람입니다. 예술의 무목적성에 대해 글로 잘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지만 '그냥 아무거나 그어보라'는 말에 질문이 이어집니다.

"이렇게 하면 됩니까?", "동그라미를 내 마음대로 색칠하면 될까요?", "이상한 것 같아요", "빡빡하게 다 칠해도 될까요?", "여백이 너무 많은 것 아닐까요?" 등 다양한 질문을 할 때면 제 대답은 한결 같았습니다. "아, 그냥 아무거나 그어보세요. 상관없어요. 잘하고 있어요." 그리고 하나 덧붙여 말했죠. "의심하지 말고요."

사실 '그냥 아무거나 그어보라'는 말이 참여자에겐 너무 무책임할 수도 있으니 <흔들리는 선>을 교재로 삼기로 했어요.

이성작가의 셀프 워크숍을 관찰하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아요. 이성작가의 미감은 상승할까요, 멈출까요, 하강할까요? 앞으로가 궁금하긴 한데 상관없어요. 있는 그대로를 살펴보고 싶고, 그 있는 그대로가 이성작가의 미감 자체이니까요. 다른 말로 그것이 이성작가의 개성이고요.

이성작가 감성작가의 반반 드로잉 시작

독자들과 드로잉 시작

이성작가가 교재로 삼은 제 책 <흔들리는 선>은 쉽게 쓰려 노력했지만 결코 친절한 책이 아닙니다. 독자들 입장에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도 꽤 있을 것입니다. 참고자료를 상세히 싣지도 않았고 독자들을 일부러 불편하게도 했답니다. 스스로 참고내용을 찾아보길 권하는 마음에서요. "미리 지식을 습득하고 나면 아무래도 미술사나 참고자료를 떠올리게 되고, 그러다 보면 의식하지 않아도 비슷하게 그리게 되거든요."(교재 16p) 하지만 작가인 저도 마음 한 구석에는 더 설명해줄 걸 그랬나 갈등도 있습니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도 혼자 워크숍을 진행해 보는 이성작가를 따라 '끄적이기'를 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쓰기'에만 관심이 있더라도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