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 계약서상 작가는 ‘갑’으로 표기되지만, 내가 편집자를 ‘선택’하는 일은 영원히 일어나지 않을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창작자가 되면 출판사뿐만 아니라 잡지사, 콘텐츠 회사, 기타 기관에서 이런저런 제안을 받는 일이 조금씩 생겨나고, 여러 제안 중 ‘선택’을 해야 할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평소 어떤 편집자와 함께 일하면 좋을지 나만의 기준을 세워두면 창작 활동에 많은 도움이 되죠.

저는 창작자가 편집자로부터 받는 제안에는 크게 두 가지 종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1) 편집자의 머릿속에 구상이 완료되어 있고, 창작자가 그 안에서 콘텐츠를 제공하는 방식

2) 창작자로 하여금 원하는 것을 쓰게 한 다음, 편집자가 그 안에서 도울 방법을 모색하는 방식

언뜻 비슷해 보이지만 두 제안은 완전히 다릅니다. 이 둘을 가르는 지점은 바로 창작자의 ‘자율성’인데요. 1)은 이미 구상된 콘텐츠에 창작자가 ‘손’의 역할을 해주는 상황이고, 2)는 창작자가 ‘머리’의 역할을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참고로 저는 제안이 왔을 때 1)의 경우는 응하지 않고, 2)의 경우에만 검토를 시작합니다.

제가 이런 기준을 갖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 온라인 매체와 콘텐츠 발행 계약을 체결한 적이 있었는데요. 목차는 제가 직접 구성했고, 그쪽에서도 담당 편집자를 배정해 원고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작업이 지속될수록 ‘이건 아니다’ 싶은 순간들이 생겼죠. 근본적인 원인이 있었습니다. 바로 편집자가 자신의 머릿속에 구상해둔 방향이 있었던 것이죠. 제가 그 방향으로 글을 쓸 수는 없었고요. 결국 원고 작업이 3/4 정도 진행됐을 때 계약을 파기했습니다. 시간이 아까웠지만 배운 점이 있었어요. ‘자율성’을 보장하는 편집자와 함께 하는 것이 저에게는 무척 중요한 요인이라는 것을요.

이 사건(?) 이후에 다양한 제안을 받았는데요. 1)과 2)가 반반 정도였어요. 가장 최근에 받은 출판사의 제안도 1)의 범주에 속했기 때문에 응하지 않았죠. 제 기준에서 1)의 경우는 ‘창작자’와 계약하기보다 ‘직원’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작가는 편집자가 원하는 콘텐츠를 구현해주는 사람이 아니니까요.

좋은 편집자 만나는 법

제 첫 책 <어제보다 오늘, 더 성장하고 싶은 너에게>의 편집자님은 2)의 범주였습니다. 우선 첫 미팅 전에 이메일로 제 브런치에 있는 글들을 모아 목차를 구성해 주셨어요. 이와 더불어 자신의 경력을 소개하고, 이러이러한 방향으로 같이 책을 만들어보면 어떻겠느냐고 제안을 주셨죠. 창작자의 의도를 해치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어떤 부분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제시한 점이 무척이나 고맙게 느껴졌어요.

첫 미팅에서도 좋은 감정이 지속됐는데요. 제 브런치 글을 모두 인쇄해서 형광펜으로 표시해 오셨더라고요. 짧은 시간 안에 제 글의 특성을 파악하신 것 같았어요. 당시의 출판 트렌드를 설명해주시면서도 목차를 구성할 권한은 저에게 주셨고요. 창작자의 개성을 존중함과 동시에 자신의 역할을 분명히 한 점이 좋았습니다.

원고를 편집하며 소통하는 과정에서도 전혀 갈등이 없었어요. 문장을 최소한으로 수정했는데도 글이 훨씬 좋아진 게 느껴졌거든요. 작가와 편집자가 서로를 존중하면서 작업을 해나가니까 차질 없이 진행되었죠. 일부 작가들 중에는 자신의 글을 수정하는 것을 싫어하는 작가들도 있다고 하는데요. 일부라고는 했지만 사실 많은 작가들이 그렇다고 해요. 하지만 저는 이 부분에서는 열려 있는 편이어서 편집자가 제 글을 수정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해요. 편집자의 수정으로 글이 좋아졌을 때 ‘희열’을 느끼기도 하니까요. 오히려 편집자의 개입 없이 초고 그대로 나가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는 편입니다.

온라인 매체의 편집자도 비슷한 역할을 하는데요. 제가 1년 넘게 매달 원고를 기고하고 있는 ‘프럼에이’라는 매체의 에디터님께도 감사한 마음이 들어요. 온라인 콘텐츠는 책의 원고와는 조금 다른 성격을 띠잖아요. 그렇기에 편집도 책과는 조금 다른 방식으로 진행되곤 하는데요. 이곳에서는 글의 방향을 미리 논의하는 대신 원고 작성 이후에는 거의 수정을 하지 않고, 만약 수정할 사항이 생기면 편집자님이 가이드라인만 제시해주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어요. 원고에 직접 수정을 가하지 않으면서도 가이드라인을 명확하게 제시해주셔서 만족할만한 콘텐츠가 만들어질 수 있는 것 같아요.

생각해보면 저는 제안이 왔을 때 응하지 않았던 경우가 더 많았어요. 앞서 말씀드린 1)과 2)의 구분 외에 ‘기본’이 되어 있지 않은 곳도 있었거든요. 첫 책 원고 작업을 하면서 출간 제의를 받았었는데요. SNS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들의 책을 주로 내는 출판사였는데, 제 글을 읽고 오지 않은 게 분명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뭐 때문에 저에게 연락을 주셨냐고 물으니까 브런치 ‘팔로워 수’ 때문이라고 대답하더라고요. 이외에도 “원고료는 없지만 시간 약속을 똑바로 지켜라”라는 언론사, 무례한 메일을 보낸 잡지사 등이 떠오르네요. 너무 속상해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다른 곳과 하면 되니까요.

작가의 창작 활동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바로 편집자라고 생각합니다. 많은 작가들이 대형출판사와 함께 하기를 원하지만, 실제론 출판사보다 편집자가 훨씬 중요하죠. 출판사라는 ‘회사’와 직접 소통하는 것이 아닌, 편집자라는 ‘사람’과 함께 작업을 해나가는 것이니까요. 창작자로 활동하시는 여러분들이 좋은 편집자를 ‘선택’하시기를 늘 응원합니다.


라이팅듀오의 감성작가가 출판사 편집자와 소통하는 법이 궁금하시다면 지금 유료 구독하세요. 출판사 계약부터 책 출간, 마케팅 비법까지 궁금하신 점들을 모두 풀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