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가 라이팅듀오를 시작한지 4개월이 되었습니다. 라이팅듀오는 ‘작가들의 글쓰기 커뮤니티’를 모토로 하여 #책, #출판, #글쓰기에 대한 콘텐츠를 발행하고 있는데요. 책 출간을 앞두고 계신 창작자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내용을 전달해드리는 것이 저희의 커다란 목적 중 하나이죠. 그런데 이 외에 다른 목적이 더 있답니다. 오늘은 이 부분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시간으로 삼고 싶습니다.

이성작가 정서연 × 감성작가 서지형

저는 금융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해 공공기관에서 근무한 경험을 가지고 있고, 감성작가는 회화과를 졸업하고 미술이론을 공부한 뒤 큐레이터로 활동 중입니다. 닮은 점이 하나도 없는 이력이죠. 그동안 발행한 글을 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실제로 글을 전개해나가는 방식이나 선호하는 내용, 형식 등이 완전히 다릅니다.

저희는 구독자 여러분에게 효용을 드릴 수 있는 부분을 바로 이 지점에서 찾고 있습니다.

라이팅듀오에 발행되는 글은 거의 대부분 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인세로 먹고살 수 있을까?>에 대한 답을 이성작가 버전, 감성작가 버전으로 감상하실 수 있죠. 겹치는 내용이 거의 없고, 가끔은 반대되는 내용이 실리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구독자 입장에서 두 글을 함께 읽는 경우 자신의 상황에 적용하기가 쉬워집니다. 특히 작가의 세계로 처음 진입하려는 분이라면 성향이 다른 두 작가의 경험담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인세로 먹고살 수 있을까?
인세로 먹고살 수 있는 작가는 열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적지 않을까 합니다. 작가의 범주를 영화·드라마 시나리오 작가나 웹툰·웹소설 작가로 넓혔을 땐 이보다는 많아지겠죠. 하지만 일반적 기준을 적용했을 때 “인세로 먹고살 수 있나요?”에 대한 답은 “No”입니다. 인세란?먼저 인세가 무엇인지에 대해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인세(印稅, royalty)
10% 인세로 먹고살려면
“책을 읽을수록 마음이 참 단단해지는 걸 느껴” 라고 속으로만 생각합니다. 왜냐면 단단해진 마음이 ‘돈’앞에서 우왕좌왕 하는 경우가 종종 있으니까요. 섣불리 단단한 척 했다가 돈 앞에서 무너지는 나를 보면 여러모로 우스꽝스러워질 뿐만 아니라 자기혐오가 들 수 있을 테니까요. 그러니 책으로 단단해지는 마음은 돈으로 휘둘리는 마음을 피해 가-끔 인정해줍니다. 매일 5시간

콘텐츠를 발행하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아직 일반화하긴 어렵지만, 이성작가의 글은 주로 ‘정보’를 제공하는 데 초점이 맞춰 있고, 감성작가의 글은 ‘용기’를 심어주는 것에 집중돼 있습니다. 물론 이성작가도 용기를 나눌 수 있고, 감성작가의 글에도 정보가 들어있죠.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작자가 늘어나는 추세지만, 두 가지 모두를 동시에 제공하는 창작자는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사실상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지요.

듀오 활동을 하는 이유

듀오로 활동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서로 다름’을 보여줄 수 있다는 건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