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테나뮤직 조직도로 보면 우리는 차장이고 유재석이라는 신입사원이 최근에 들어왔어요.”

안테나뮤직 소속 가수인 정승환(1992~)과 권진아(1997~)가 TV 프로그램에서 국민 MC 유재석을 신입사원이라고 설명하며 웃는 장면에서 잠시 멈춰 화면을 쳐다봤던 기억이 나요. 안테나뮤직은 유희열이 만든 엔터테인먼트 회사인데 최근 유재석을 영입했더군요. 저는 요즘 자꾸 부러운 사람이 한 명 있는데 그게 바로 유희열입니다. 제일 부러운 점은 과거에 비해 나이가 들수록 얼굴이 점점 잘생겨지고 있다는 거죠. 인상도 좋아지고 어투도 근사해지고 심지어 키도 자란 것 같은 착시 현상이 보이게끔 스타일링도 잘해요. 오랜 세월 활동했는데 구설수도 별로 없고, 그룹 활동 경력도 많은데 원년 멤버들과도 잘 지내는 것 같아 보여요. 특히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도 좋은 평판을 유지하며 오래된 동료들과 수시로 함께하는 모습이 방송 이면에서도 드러나요.

여기에 더해 최근에는 후배들까지 성장시키며 존경을 받고 있죠. 최고봉은 유재석의 영입인데, 몸값을 측정하기 어려운 대한민국 최고의 MC와 수평적 관계로 계약을 했다더군요. 일인지 놀이인지 구분이 안가는 업무 형태 안에서 그들은 얼마나 행복할까요? 그 행복감과 만족감이 얼굴에 드러나서 잘생김까지 획득했으니 그 점이 정말로 부럽습니다. 아군도 적군도 없는 유희열의 월드는 그만이 할 수 있는 시간과 노력으로 쌓아올린 ‘그들이 사는 세상’인 것입니다. 그 아무도 대체할 수 없는 메타버스 할아버지가 와도 따라 잡을 수 없는 곳일 것 같은데 내가 50살 즈음 되었을 때 저런 월드가 내 눈앞에도 펼쳐질 날이 올는지도 궁금하고요.

안테나 뮤직의 유튜브 채널 <우당탕탕 로고송 콘테스트>

4개월 차 라이팅듀오

라이팅듀오를 지난 9월에 런칭하고 2022년이 된 지금, 밖에서 보면 4개월 남짓이지만 라이팅듀오를 런칭하기까지 이성작가와 감성작가는 꽤 긴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라이팅듀오를 해보기로 결심한 것을 시작으로 온라인 구독 플랫폼 ‘미디어스피어’와 호흡을 맞추며 참으로 많은 일들이 지나갔습니다. 라이팅듀오 홈페이지를 열면 빨강 노랑 파랑 열을 맞춰 글이 정리되어 있는데 그 모습이 제 눈엔 마치 환하게 밝혀진 갤러리에 걸린 작품처럼 보여요. 갤러리에 작품 하나를 걸기 위해 소장자와 협의하고 보험을 들고 운송을 하고 해포(작품을 풀고) 및 작품 컨디션을 체크하고, 전시 방향을 설정하며, 작가와 협의하고, 계약서를 쓰고, 갤러리 벽을 다시 정비, 조명을 맞춰 한 점의 작품을 걸기까지의 과정과 다를 바가 없어 보이거든요. 그런데 작품을 걸고 그냥 끝이 나는가요? 전혀 아니죠. 이젠 홍보를 해야죠. 관람객이 와서 이 많은 과정을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홍보 및 작품 관리에 들어갑니다.

라이팅듀오도 마찬가지로 평온해 보이는 홈페이지 이면에는 여러 가지 노력이 깃들어 있습니다. 이성작가와 감성작가가 살아생전 처음 해보는 듀오 작업을 위해 서로의 호흡도 맞춰야 하지, 미디어스피어와의 업무 방식도 적응을 해야 하지, 콘텐츠도 계속 발행해야 하지, 한 번씩 오는 이성작가 급발진도 막아야 하지, 여러 번 오는 감성작가 일탈도 방지해야 하지 등 다양한 변수를 조절하며 다음 계단을 밟아 나가요. 이와 더불어 듀오 활동 말고 각자가 해내고 있는 작업의 자율성 또한 보장하며 스케줄을 맞춰야 하니 전시보다 더하면 더하지 덜할 것도 없답니다.

어항에 담기지 않게 몸을 부풀린 이성작가, 말도 안 되는 어항을 들고 서 있는 감성작가

듀오 활동 그리고 감성작가의 구체적인 롤 모델

다시, 유희열에 대한 ‘부러움’으로 돌아가 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