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작가와 감성작가의 업무 온도차


감성작가 : “정말 많이 했지 않나요? 이제 며칠 쉬죠.”

이성작가 : “뭘 했다고요? 뭘 했다고 쉬죠?”

...

'Sea Angel'이라는 이름을 가진, 감성작가 로고와 닮은 심해어종

감성작가 로고와 닮은 심해어입니다. 이름을 찾아보니 Sea Angel로 불리네요. 이름이 상당히 부담스럽습니다.

감성작가는 심해에서 자유롭게 심해어로 살고 있었습니다. 바다 아주 깊은 곳에서 자신이 원하는 드로잉 연구나 실컷 하며 해수면 가까이의 화려한 어류들과의 조응은 애초에 포기했었죠. 왜냐하면 한 예술 하는 심해에서 나오기엔 아직 보듬어야 할 자식들도 있고 또 조금 나이가 들었기도 했죠. 가끔 신문을 보면 심해어가 그물에 잡혀 낚시 배에 발견되어 떡하니 신문에 보도되기도 하더군요. 나는 심해에서 책을 쓰며 연구를 하고 있지만 가끔은 턱하니 발견되길 꿈꾸기도 해요. 몸이 반쪽으로 갈리며 연구대상이 될지 몰라도 세상 밖을 구경이나 해보고 죽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스치니까요. 제가 발견되었으면 하는 도시는 네덜란드나 독일입니다. 특히 해외 북 페어에 자력으로 한번 출몰해보고 싶은 꿈도 있어요. 아니면 테이트모던이나 MoMA 등 미술계 최전선의 북 숍에 책이 입고되기도 꿈꿔보고요. 꿈인데 뭔들 못 꿔보나요. 그렇게 심해에서 유영하던 어느 날 뜬금없이 이성작가 복어를 만나게 됩니다.

독을 가득 품고 부풀렸지만 눈은 선한 실물과 똑 닮았어요. 인정 못하나요?

이성작가와 똑 닮은 복어, 독을 잔뜩 부풀렸어요.

설마 이렇게 귀여운 복어를 원하는 건 아니죠? 제가 씨 앤젤 심해어 이름을 포기하듯 이성작가도 이런 귀여움은 포기해주셨으면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