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기 전에는 잠만 자자. 일기는 낮에 쓸 수 있다.

1996년 9월 3일 화요일. 맑고 더웠다.

잠 _ 성진아

일기를 빨리 쓰고 잠을 잘라고 했다. 그런데 오늘따라 일기를 쓰기가 싫었다. 너무 잠이 왔다.

초등학교 학생들의 일기를 모아 책을 낸 선생님이 있습니다. 1950년 경상북도 영주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그곳의 초등학교에서 아이들 삶을 가꾸는 글쓰기 교육을 해오고 계신 윤태규 선생님입니다. 1998년에 처음 『일기쓰기 어떻게 시작할까』를 발행해 2018년 26쇄를 찍었다고 하네요. 2021년 현재 이 책은 독자가 자력으로 발견해 내기 어려운 서가들에 꽂혀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저는 이 책을 경의선 책거리 공원 ‘옛따 책방’ 서점지기님을 통해서 소개받았습니다. 제가 세상에 하고 있는 이야기를 넌지시 알고 있던 서점지기님은 제게 꼭 맞는 책을 손에 쥐어주셨어요. 이런 책을 만날 때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답니다. 만약 띠지에 “교사와 학부모를 위한 새로운 일기 지도 길잡이”라 적혀있는 『일기쓰기 어떻게 시작할까』를 대형문고에서 만났다면 펼쳐보지도 않고 지나쳤을 테죠.

이 책을 읽다보면 어딘가에 숨겨져 있을 책들이 나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조급해지기도 하네요. ‘숨은 책들아, 너희가 알아서 나를 돌아보게 해다오. 널 보고도 혹여 내가 성급하게 뒤 돌아서거든 다른 책방에서 꼭 다시 눈에 띄어다오. 겉표지만 보고 속단하는, 진부한 제목이라 편견을 갖는 내게 기회를 한 번만 다오’하고 부탁할 지경입니다.

앞서 제가 발행한 <글쓰기에 도움이 되는 책 추천> 글에서 이 책의 머리말을 인용했는데 읽어보셨나요? 바로 강도가 일기를 쓴다면 어떻게 쓸까라는 부분입니다. 머리말부터 재미있던 이 책은 읽으면서 포스트잇을 빼곡이 붙이는 저의 최애 책이 되었답니다. 1장 일기 쓰기는 왜 실패하고 있는가, 2장 어떻게 시작할까, 3장 무엇을 어떻게 쓰게 할까, 4장 이럴 때는 어떻게 할까, 5장 여러 가지 일기글로 전개되는데 아이들 일기와 선생님의 시선이 독자가 읽기에 지루하지 않은 호흡으로 전개되니 꼭 읽어 보셨으면 해요.

<일기 쓰기 어떻게 시작할까> 책 표지도 어린이의 그림 입니다.

허깨비 일기쓰기, 허깨비 글쓰기

일기쓰기의 실패 이유를 보고 있자면 ‘글쓰기에 왜 실패하고 있는가’와 같은 이야기임을 알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