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를 다니시는 많은 분들이 언젠가는 ‘나의 일’을 하고 싶어 합니다. 회사 일을 ‘남의 일’이라고까지 표현하고 싶진 않지만, 내가 사장이 아닌 이상 명백하게 ‘나의 일’은 아니니까요. 우리가 일하기 싫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 아닐까요. ‘나의 일’을 하게 된다면 생각도 바뀔 수 있습니다.

회사를 그만두고 하고 싶은 일은 매우 다양할 텐데,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사업’입니다. 내가 사장이 되어 회사를 운영한다는 것, 많은 회사원들의 로망이죠. 퇴사 후 하고 싶은 일 중 ‘창작자’도 많은 비중을 차지합니다. 유튜버가 그 예인데요. 유튜브로 월급을 능가하는 수익을 얻어 퇴사를 하는 것이 많은 회사원들의 바람이 되었죠. 꼭 유튜버가 아니더라도 웹툰 작가, 웹소설 작가, 혹은 저 같이 책을 쓰는 작가를 꿈꾸시는 분도 있을 듯합니다. 모두 ‘창작자’의 범주에 들어가죠.

사장님 되고 싶네요.

결과만 놓고 보면 저는 공공기관을 그만두고 작가로 데뷔를 했습니다. 하지만 이 결과는 ‘우연히’ 일어난 일에 불과하다는 점을 꼭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작가가 되기 위해서’ 회사를 그만둔 것이 아니라는 거죠. 전업 작가가 되기 위해 회사를 그만두는 선택은 제가 봐도 무모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저는 공공기관에 입사할 당시 언론사 시험을 다시 치를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험을 준비하던 중 골반이 부러지는 사고를 당해 3개월 간 입원을 하게 되고, 결국 그 해 시험을 보지 못하게 됩니다. 이때부터 진로에 대한 고민이 깊어졌던 것 같습니다. 공공기관에서 계속 일하고 싶진 않고, 언론사에 신입으로 들어가긴 나이가 너무 많고, 사기업에서 커리어를 쌓고 싶진 않고 등. 머릿속이 복잡했죠.

너무 깊게 고민하지 말자는 생각에 대학원 학위과정에 등록해 학업을 시작했습니다. 생각보다 괜찮더군요. 하지만 석사학위를 취득한 시점에 다시 고민은 깊어집니다. 박사까지 하고 싶었지만 박사는 회사와 병행하기 어렵고, 그렇다고 회사를 그만두고 박사과정에 입학하는 건 좋은 선택지로 보이지 않았어요. 결국 입학허가를 받고도 등록하지는 않았죠.

하필 그 시기에 업무가 몰리는 부서에 배치돼 정신없게 보냈어요. 야근도 자주 하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요. 마음 한 구석에 커리어에 대한 고민은 있었는데, 생각할 시간이 거의 없었던 것 같아요. 하지만 그때가 5~6년차였기 때문에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10년차가 되어도 똑같은 고민을 하고 있을 것 같았거든요. 뒤로 갈수록 선택지만 좁아질 뿐이었죠.

내 커리어의 행방은 어디로...

결국 결론을 내리긴 했는데, 결론이 좀 허무해요. ‘공공기관 커리어를 살려서 재취업할 곳은 없다’라는 것이었어요. ‘이 커리어를 버리겠다’라는 마음을 먹고 모든 것을 원점에 놓은 채 생각해보았습니다. 빈 종이를 하나 꺼내서 내가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 원하는 것, 원하지 않는 것 등 ‘마인드맵’을 그려보았어요. 불안했기 때문일까요.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이상한데, 당시에는 좋다고 생각했던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결론은 ‘디자이너가 되자!’였습니다. 모르겠어요. 그냥 해보고 싶었어요.

퇴사하기 전 거의 1년 동안 디자인 공부를 했던 것 같아요. 포트폴리오를 만들어주는 유학원까지 기웃거렸으니 나름 진지했어요. 학원에 거의 천만 원 가까이 쓴 것 같아요. 분야는 UX 디자인 혹은 북 디자인으로까지 좁혔고요. 결국 저는 디자이너가 되지 못했지만 이때 쌓은 지식과 스킬은 ‘회사를 그만 두어도 굶어죽지는 않겠구나’라는 일말의 자신감을 만들어주었어요. 디자인을 잘했다는 뜻이 아니라 ‘5년 안에 쇼부를 볼 수 있겠다’ 정도의 마음이었죠. 모아둔 돈을 ‘대충’ 계산한 뒤 퇴사를 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