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일이 항상 100%로 완결 된다고 확신하지 말자’라고 책과 관련된 계약을 할 때마다 생각합니다. 일을 완결 짓지 않겠다는 자세가 아니라 완성된 책을 손에 넣기까지 절대 직선 코스가 아니라는 것을 알기에 미리 마음먹었습니다. 흔들거리는 과정에서 지치지 말고 완주할 수 있도록, 너무 확신에 차 부러지는 일이 없도록 저 문장을 기억합니다. 계약과 동시에 책이 나오고, 유통되어 인세를 받기까지 무난한 과정을 밟을 수도 있지만 반대로 계약과 동시에 출판사 및 편집자와 소통이 어렵거나 내 글 자체가 문제가 될 수 있는 등 다양한 변수가 존재하기 마련이거든요.

저도 아직 책을 두 권만 출판해 본 작가라 다양한 계약 환경에 대해 명확하게 논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저와 비슷하게 첫 시동을 거는 작가는 제 경험치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을 테니 몇 자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판 계약서 작성 전 꼭 봐야하는 1가지

출판 계약서 작성 시 주의할 점에 대해 주제가 정해졌을 때 그다지 할 말이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저는 출판권 및 저작권 설정계약서를 손에 쥐기 전과 후 두 번 다 꼼꼼하게 살펴보지 않았으니까요. 처음 해보는 일이면서 동사무소에서 주민등록증발급 서류 받듯 대충 이름만 훑어 본 것 같아요. 이런 습관은 좋지 않습니다.

처음 출판 인연이 닿았던 출판사와 원활한 소통을 못한 탓에 다른 출판사를 고민해야 했습니다. 이런 저런 고민을 하던 중 우연히 들른 북 페어에서 동종 업계의 출판사 대표와 연이 닿았어요. 현재 제 책이 나온 출판사의 경우 제가 일했던 미술계에서 함께 지내 본 동료로 제가 정확히 무엇을 어떻게 왜 작업하는지를 바로 알아들었죠. 안면은 있었으나 시작할 때는 출판사대 작가로 ’철저히 비즈니스적인 관계‘로 일을 진행하게 됩니다. 저는 출판하기 전 먼저 출판사의 이전 책들과 지금의 활동 및 에디터의 작업들도 눈여겨보았습니다. 출판사 편집장과 에더터는 제 책 내용을 미리 상의했고, 계약 전 책에 실릴 원화와 글을 꼼꼼하게 확인했습니다. 커뮤니케이션이 순조로웠고 계약서를 쓰는 절차까지의 시간도 길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돌이켜 보면 출판 계약서 작성 전 ’함께 할 사람과 일의 흐름‘을 꼭 봤으면 합니다. 출판과정에서 함께할 사람들의 업무 속도와 방식도 살펴보고, 그러한 과정에서 나와의 호흡으로 일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시간을 두고 관찰해보자는 것입니다.

책을 만들기 위해 편집장, 에디터, 작가, 디자이너가 한 테이블에 참고자료를 다양하게 펼쳐놓습니다.

출판을 준비하는 작가들은 자신이 원하는 출판사들을 목록화(리서치)하기도 하는데 이 과정이 출판 계약서를 작성하기 전 가장 초기 단계라는 생각이 들어요. 글을 쓴 작가 본인이 자기와 가장 잘 맞닿아 있는 출판사를 느낌으로 알 수 있거든요. 물론 각 출판사에서 출판된 책과 내용을 숙지한 상태에서요. 그런 다음 그 출판사와 인연이 닿아 담당자들을 만나게 될 것이고, 일이 시작되면서 어떻게 흘러가는지 볼 수 있습니다.

출판사와는 만나자마자 계약서를 쓰는 경우는 드물어요. 한두 번 미팅을 하게 되죠. 그러면서 ‘함께 할 사람과 일의 흐름’을 살펴 볼 수 있을 텐데요. 대화를 하고 난 후 자꾸 마음이 답답하고, 서로 설명을 해도 일 흐름이 매끄럽지가 않다면 계약서를 작성하기 전 조금 시간을 가져보라는 이야기도 적어 봅니다. 당장 판매할 물건 계약도 아니니 서로의 호흡을 바라보는 시간을 갖는 것이 좋을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출판 계약서 작성 시 꼭 봐야하는 2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