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콘텐츠를 만들고 싶으신가요? 왜 콘텐츠를 만들고 싶으신가요? 마음속에 무언가를 표현하고 싶은 욕구가 있어서, 아니면 주변에서 다들 자기 콘텐츠가 있어야 하는 시대라고 하니 왠지 나도 무언가를 만들어야 할 것 같은 마음이 드셨는지요.

저는 지금도 콘텐츠를 만들고 있지만, 앞으로도 계속, 아마 죽을 때까지 콘텐츠를 만들며 살아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제가 콘텐츠를 만들고 싶은 이유는 마음속에 있는 무언가를 표현하고 싶어서도 아니고, 콘텐츠가 유행이기 때문도 아닙니다. 저에게 콘텐츠를 만들어야겠다는 동기는 주로 ‘독자’에게서 옵니다. 제가 만드는 콘텐츠를 소비할 사람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동기부여가 되어 창작 활동을 하는 것이지요.

저는 기자로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했을 때 이 기사를 누가 읽을 것인가, 기사를 읽는 독자는 무엇을 바라는가, 독자에게 어떤 도움이 될 것인가를 고민하도록 훈련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브런치라는 플랫폼에서 창작 활동을 시작했을 때도 글을 읽는 사람의 모습을 상상하며 글을 썼었고요. ‘지금 이 글을 읽는 사람은 어떤 직업을 가진 사람일까’, ‘어떤 고민을 갖고 있어서 이 글을 클릭했을까’, ‘현재 마음 상태는 어떨까’, ‘현재 어떤 지점이 불편할까’, ‘얻어가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 등을요. 이런 상상을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글의 내용이나 구성으로도 연결됩니다.

황효진, 《나만의 콘텐츠 만드는 법》 (출처: 유유)

유유 출판사에서 나온 황효진 저자의 《나만의 콘텐츠 만드는 법》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내 콘텐츠를 읽거나 보거나 들을 사람의 얼굴을 구체적으로 상상해보라고요. 나의 관심사에 앞서 소비자를 먼저 특정할 필요는 없지만 콘텐츠 기획에 있어서 소비자의 특성을 구체적으로 파악하는 일은 중요하다는 의미였죠. 오늘은 ‘읽고 보고 듣는 사람에서 만드는 사람으로’라는 부제가 붙은 책 《나만의 콘텐츠 만드는 법》에 대한 이야기를 드려볼까 합니다. 라이팅듀오 구독자님들이라면 ‘나만의 콘텐츠 만들기’에 관심이 많으실 걸로 생각합니다.

콘텐츠란 무엇인가

황효진 저자는 이 책에서 ‘콘텐츠’에 대한 정의를 내리는데요. 그는 콘텐츠를 “가공되지 않은 상태의 내용물이 아니라, 누군가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정제된 형태로 만들어 낸 것”을 의미한다고 말합니다. 콘텐츠는 문자 그대로 번역하면 ‘내용’이라는 뜻이죠. “콘텐츠가 좋다”라고 이야기할 때도 ‘아이디어가 좋다’, ‘내용물이 좋다’라는 의미로 쓰고요. 하지만 저자가 정의하는 콘텐츠는 단지 아이디어 차원이 아니라 ‘생산물’을 뜻하는 것으로 봐야 합니다.

왜 콘텐츠를 만드는가

저자는 ‘생산물’을 만들어내기에 앞서 왜 콘텐츠를 만드는지에 대해 생각해보라고 조언합니다. 그러니까 콘텐츠를 만드는 목적이 무엇인지 떠올려 보라는 겁니다. ‘유튜브를 하고 싶은데, 어떤 영상을 올려야할지 모르겠다’에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그에 앞서 유튜브라는 그릇에 담을 내용물을 먼저 고민해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근본적으로는 왜 이것을 만들려고 하는지, 혹은 왜 만들고 싶은지 고려해야 한다는 거죠. 매체를 먼저 결정하는 경우에도 왜 그 매체여야만 하는지, 어떤 목적으로 그 매체를 선택하려 하는지 생각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콘텐츠 기획은 ‘콘텐츠를 만드는 목적이 무엇인지’에서 시작해야 한다는 저자의 주장에 동의합니다. 모든 기획이 다 그렇지만 기획이 뚜렷하면 방향이 흔들리지 않잖아요. 가령 라이팅듀오는 책 출간을 앞두고 있는 예비 작가들이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도록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만들어야겠다는 기획을 했었는데, 이러한 방향성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죠. 콘텐츠를 기획하는 목적, 이 콘텐츠가 지금 세상에 나와야 하는 이유, 내가 다루고자 하는 주제를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형식을 처음부터 명확하게 파악해야 한다는 게 이 책의 요지입니다. 실제로 목적이 뚜렷하면 선택의 갈림길에서 덜 헤매게 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