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커리어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어난 듯합니다. 물론 예전에도 일적인 성장을 염두에 둔 사람들은 많았지만, 최근에는 평생직장 개념이 사라지고 커리어를 설계하는 방식이 다양해지면서 관련 정보들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고 있죠. 그래서 오늘은 커리어 설계와 관련해 여러 모델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고 저의 경험도 덧붙여보려 합니다.

‘N잡’이라는 단어는 이제 유행을 넘어 직업의 필수적인 조건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것 같아요. 예전에 감성작가가 가까운 미래에는 한 사람당 직업이 평균 7개가 넘는 시대가 온다는 말을 소개한 적이 있었죠. 우리가 이미 그런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제 브런치에도 ‘퇴사’라는 키워드를 검색해서 들어오는 사람들이 많아졌더라고요. 나만의 일을 찾으려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이 같습니다.

커리어 모델 A, B, C, D

‘평생 커리어 비즈모델’이라는 그래프를 하나 찾았는데요. 라이팅듀오 구독자 여러분들과도 공유해보고 싶어서 가져왔어요. 여러분은 4사분면 중 어디에 속하는지 한 번 찾아보세요. 물론 A, B, C, D 중 어느 한곳에 딱 속하지 않는 분들이 더 많을 거예요. 그래도 적성 측면에서 독립적 성향과 조직적 성향으로 나눠서 한 번 살펴보시고, 성장 측면에서는 도전 지향과 안정 지향으로 구분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크리에이터, 프리랜서, 프로페셔널, 기업가

이 그래프를 이해하는 건 어렵지 않은데요. 도전과 안정 지향, 독립과 조직 지향 중 자신의 성향과 가까운 사분면을 살펴보시면 됩니다. 제가 여기서 드리고 싶었던 말씀은 우리가 고정된 존재가 아니라는 거였어요. MBTI도 할 때마다 바뀌는 분들 있으시잖아요. 사람은 안 바뀐다고들 하지만 사실 변화하는 측면도 크거든요. 우리는 계속해서 변화하고 성장하는 존재이기 때문에 자신이 현재 어떤 지향점을 가지고 있는지 중간 중간 체크해보는 게 필요할 것 같아요.

저는 퇴사를 할 때만 해도 프리랜서의 방향성을 가지고 있었어요. 한 분야에서 경력을 쌓고 독립적으로 일하고 싶은 생각이 있었는데요. 스스로 생각할 때 제가 도전적인 성향이 크다는 걸 나중에 깨달은 거예요. 공공기관의 안정성과는 전혀 맞지 않았던 사람인 거죠. 프리랜서도 마찬가지고요. 지금은 1인 기업이나 크리에이터로서의 정체성을 추구하고 있어요. 향후 몇 년 간은 혼자 독립적으로 일하고 싶은 생각이 큰데, 왠지 나중에는 팀을 꾸려 일하고 싶을 것 같기도 하고요.

직업 모델 1, 2, 3, 4

이처럼 사람의 성향은 계속해서 변화하고 현재 처한 상황에 따라서도 추구하는 바가 달라질 수 있으니까 너무 ‘정답’을 찾으려 애쓰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하지만 또 계속 뭔가가 바뀌면 혼란스러운 것도 사실이죠. 지향점을 가지고 한 방향으로 나아갈 필요도 있잖아요. 그래서 이번에 소개할 내용은 에밀리 와프닉이 《모든 것이 되는 법》이라는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네 가지 직업 모델이에요. 이 책의 부제가 ‘꿈이 너무 많은 당신을 위한 새로운 삶의 방식’이거든요. 저자는 하고 싶은 게 너무 많거나, 아니면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몰라서 혼란스러운 모두에게 힌트를 줄 수 있는 방식을 소개하고 있어요.

에밀리 와프닉, 《모든 것이 되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