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 작가가 되려면 브런치 법을 따라야한다’라고 생각하면서도 감성작가는 편집자 없이 나만의 세상에서 내 능력을 보여주겠다는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브런치 작가에 도전했습니다.

결과는 당연히 ‘뚝’ 떨어졌죠. 얼굴이 화끈거리고 귀까지 빨개지더라고요. 사실 이성작가가 브런치 작가등록을 권했을 때 별거 아니라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작가소개에 책을 출판했다는 경험을 적지도 않았고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그랬을까요? 제가 책 2권 쓰고 허세가 생겼나 봅니다. ‘그거 뭐 떨어지면 어때’로 시작해서, ‘떨어지면 기분 되게 별로’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혼자 다시 도전해볼까 하다가 두 번 떨어지면 다시는 도전 안할 것 같았어요. 기분 나쁜걸 귀찮음으로 포장했을지도 몰라요. 그래서 이성작가에게 멘토링을 받기로 합니다.

내 원고를 전혀 보지 않고 멘토링을 시작한 이성작가

멘토링을 받기로 한 날, 제가 무엇을 썼는지 펼쳐 보기도 전에 엄청난 멘토링이 시작되었습니다. 이성작가는 제 원고를 전혀 보지 않고 ‘어떻게 하면 브런치 작가에 승인 되는지’ 팩트를 체크해주었습니다. ‘브런치 월드’의 룰은 생각보다 간단했습니다.

브런치에 불합격할 모든 요소를 품고 발행한 감성작가의 첫 글

이성작가가 말해준 브런치 입성 룰

첫째, ‘책’ 쓰기와 ‘온라인’ 쓰기는 다르다. 특히, 브런치 승인요건의 쓰기는 하나의 주제로 A4 2~3장 정도의 글 안에 명확하게 기승전결이 다 들어가야 한다. 글의 질이 엄청나게 중요한 것도 아니다.

둘째, 독자에게 정보를 명확하게 전달하는 글이 브런치 합격 가산점을 받는다.

셋째, 작가소개를 명확하게 하되, 자신이 적으려고 하는 내용을 요약해서 소개에도 적용시켜라.

넷째, 브런치에 합격한 글들을 살펴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