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 작가 심사 통과는 하나의 경계를 넘어간 일에 불과합니다. 중요한 것은 꾸준히 글을 쓰는 일이겠죠. 꾸준히 글을 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다양한 답변이 있을 수 있지만, 저는 자신의 글을 봐주는 사람이 있어야 꾸준함이 생긴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온라인에 글을 발행했는데 아무도 내 글을 읽지 않는다면 좀 속상합니다. 구독자 수는 글을 꾸준하게 써나가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브런치 플랫폼은 이용하는 사람이 아주 많지는 않기 때문에 유튜브처럼 10만, 100만 구독자를 확보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습니다. 브런치에서 구독자가 제일 많은 작가가 누구인지는 명확하지 않으나, 대체로 1만 명 이상이면 ‘많다’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많고 적음의 기준은 다를 수 있어서 유튜브, 인스타그램 같은 플랫폼과는 기준 차이가 난다는 점만 짚고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각기 다른 매력의 브런치 작가들

저도 처음 브런치를 시작할 때 구독자가 많이 모이지 않아 고민을 했습니다. 글을 봐주는 사람이 없으면 꾸준히 글을 쓰지 않을 것 같아 방법을 강구하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ㅍㅍㅅㅅ라는 온라인 매체에서 원고 투고를 환영한다는 소개 글이 있었던 것을 기억해냅니다. 에디터의 메일주소를 제가 수첩에 적어두었더군요. 메일을 보냅니다. 브런치에 발행한 첫 번째 글을 에디터에게 보내며 이 글을 ㅍㅍㅅㅅ에 실어줄 수 있느냐고 물었죠. 에디터 님은 너무나도 친절하게 답변해 주셨고, 이 글뿐만 아니라 앞으로 브런치에 쓰는 글을 모두 실어주겠다고도 했습니다. 물론 원고료는 없는 조건이었습니다만, 그 사실은 이미 알고 있었고, 저에게는 ㅍㅍㅅㅅ의 페이스북 페이지 구독자 수가 12만 명이라는 사실이 더 중요했죠.

제가 브런치에 쓴 첫 글 <내가 공공기관을 그만둔 이유>가 ㅍㅍㅅㅅ에 노출됩니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어주셨고, 제 브런치로도 많은 구독자가 유입됩니다. 유입이 되었을 때 이 글 하나뿐이면 구독 버튼을 누르지 않을 것 같았기 때문에 이미 그 전에 몇 개의 글을 올려두었죠. <퇴사할 수 있는 사람>, <나는 회사 체질일까?>, <직장 다니면서 대학원 졸업하기 힘들까?> 같은 글을 발행했습니다. 당시에도 ‘퇴사’는 이미 진부한 소재였지만, 딱히 쓸 만한 소재가 없었기 때문에 그냥 썼습니다. 자신이 잘 쓸 수 있는 글을 써야 읽는 사람도 자연스럽게 느끼는 것 같습니다.

ㅍㅍㅅㅅ는 다음(Daum)이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 ‘1boon’과도 계약이 되어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그곳에도 제 글 <내가 공공기관을 그만둔 이유>가 노출됩니다. 글을 읽고 공감한 분들은 링크를 타고 브런치 구독 버튼을 눌러주셨고요.

구독자가 많지 않을 땐 다른 플랫폼에 의존하기

높은 조회수로 많은 트래픽이 유발됐기 때문에 브런치 측도 적극적으로 콘텐츠를 노출해줍니다. 먼저 브런치 페이스북 페이지에 실렸고요. 다음으로는 브런치 카카오톡 채널로 글이 배달이 됩니다.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한데요. 유튜브가 상대적으로 구독자 수 늘리기가 편한 이유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저는 ‘로그인 여부’라고 생각합니다. 로그인이 되어 있는 상태, 이것이 중요합니다. 카카오톡 채널로 글이 배달되면 카톡에 로그인이 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글만 좋으면 쉽게 구독 버튼을 누를 수 있죠. 반면 포털 메인에 가더라도 다음과 브런치는 연동되어 있지 않아요. 브런치 앱을 켜고 ‘슈뢰딩거의 나옹이’라는 작가명을 입력해 구독 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글이 너무 좋았다면 귀찮음을 감수할 수 있겠지만, 글쎄요. 사람들은 로그인이 되어 있어야 쉽게 구독을 합니다.

카카오톡 채널로 글이 배달되던 날, 구독자 수가 하루에 700여 명이 늘었고요. 이때 출판사 편집자님이 제 글을 카카오톡으로 배달받고 계약을 검토하셨다고 하네요. 저는 노출되는 여러 플랫폼 중 카카오톡 채널을 가장 좋아합니다. 그래서 이곳에 노출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는데, 운이 좋게도 <말투에도 쿨톤·웜톤이 있다?>라는 글로 다시 한 번 카카오톡 채널에 노출됩니다. 이때도 하루에 700여 명의 구독자를 모으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