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 작가 심사 통과는 하나의 경계를 넘어간 일에 불과합니다. 중요한 것은 꾸준히 글을 쓰는 일이겠죠. 꾸준히 글을 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다양한 답변이 있을 수 있지만, 저는 자신의 글을 봐주는 사람이 있어야 꾸준함이 생긴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온라인에 글을 발행했는데 아무도 내 글을 읽지 않는다면 좀 속상합니다. 구독자 수는 글을 꾸준하게 써나가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브런치 플랫폼은 이용하는 사람이 아주 많지는 않기 때문에 유튜브처럼 10만, 100만 구독자를 확보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습니다. 브런치에서 구독자가 제일 많은 작가가 누구인지는 명확하지 않으나, 대체로 1만 명 이상이면 ‘많다’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많고 적음의 기준은 다를 수 있어서 유튜브, 인스타그램 같은 플랫폼과는 기준 차이가 난다는 점만 짚고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각기 다른 매력의 브런치 작가들

저도 처음 브런치를 시작할 때 구독자가 많이 모이지 않아 고민을 했습니다. 글을 봐주는 사람이 없으면 꾸준히 글을 쓰지 않을 것 같아 방법을 강구하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ㅍㅍㅅㅅ라는 온라인 매체에서 원고 투고를 환영한다는 소개 글이 있었던 것을 기억해냅니다. 에디터의 메일주소를 제가 수첩에 적어두었더군요. 메일을 보냅니다. 브런치에 발행한 첫 번째 글을 에디터에게 보내며 이 글을 ㅍㅍㅅㅅ에 실어줄 수 있느냐고 물었죠. 에디터 님은 너무나도 친절하게 답변해 주셨고, 이 글뿐만 아니라 앞으로 브런치에 쓰는 글을 모두 실어주겠다고도 했습니다. 물론 원고료는 없는 조건이었습니다만, 그 사실은 이미 알고 있었고, 저에게는 ㅍㅍㅅㅅ의 페이스북 페이지 구독자 수가 12만 명이라는 사실이 더 중요했죠.

제가 브런치에 쓴 첫 글 <내가 공공기관을 그만둔 이유>가 ㅍㅍㅅㅅ에 노출됩니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어주셨고, 제 브런치로도 많은 구독자가 유입됩니다. 유입이 되었을 때 이 글 하나뿐이면 구독 버튼을 누르지 않을 것 같았기 때문에 이미 그 전에 몇 개의 글을 올려두었죠. <퇴사할 수 있는 사람>, <나는 회사 체질일까?>, <직장 다니면서 대학원 졸업하기 힘들까?> 같은 글을 발행했습니다. 당시에도 ‘퇴사’는 이미 진부한 소재였지만, 딱히 쓸 만한 소재가 없었기 때문에 그냥 썼습니다. 자신이 잘 쓸 수 있는 글을 써야 읽는 사람도 자연스럽게 느끼는 것 같습니다.

ㅍㅍㅅㅅ는 다음(Daum)이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 ‘1boon’과도 계약이 되어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그곳에도 제 글 <내가 공공기관을 그만둔 이유>가 노출됩니다. 글을 읽고 공감한 분들은 링크를 타고 브런치 구독 버튼을 눌러주셨고요.

구독자가 많지 않을 땐 다른 플랫폼에 의존하기

높은 조회수로 많은 트래픽이 유발됐기 때문에 브런치 측도 적극적으로 콘텐츠를 노출해줍니다. 먼저 브런치 페이스북 페이지에 실렸고요. 다음으로는 브런치 카카오톡 채널로 글이 배달이 됩니다.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한데요. 유튜브가 상대적으로 구독자 수 늘리기가 편한 이유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저는 ‘로그인 여부’라고 생각합니다. 로그인이 되어 있는 상태, 이것이 중요합니다. 카카오톡 채널로 글이 배달되면 카톡에 로그인이 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글만 좋으면 쉽게 구독 버튼을 누를 수 있죠. 반면 포털 메인에 가더라도 다음과 브런치는 연동되어 있지 않아요. 브런치 앱을 켜고 ‘슈뢰딩거의 나옹이’라는 작가명을 입력해 구독 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글이 너무 좋았다면 귀찮음을 감수할 수 있겠지만, 글쎄요. 사람들은 로그인이 되어 있어야 쉽게 구독을 합니다.

카카오톡 채널로 글이 배달되던 날, 구독자 수가 하루에 700여 명이 늘었고요. 이때 출판사 편집자님이 제 글을 카카오톡으로 배달받고 계약을 검토하셨다고 하네요. 저는 노출되는 여러 플랫폼 중 카카오톡 채널을 가장 좋아합니다. 그래서 이곳에 노출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는데, 운이 좋게도 <말투에도 쿨톤·웜톤이 있다?>라는 글로 다시 한 번 카카오톡 채널에 노출됩니다. 이때도 하루에 700여 명의 구독자를 모으게 됩니다.

다음(Daum) 메인 노출 전략


저는 포털 메인이 매우 효과적인 광고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글을 작성할 때 늘 메인에 노출될 수 있도록 신경을 썼습니다. ‘누구는 메인에 안 가고 싶어서 안 가느냐?’라고 말씀하실 수 있는데요. 실제로 많은 브런치 작가들이 메인 노출을 염두에 두고 글을 작성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네이버 블로거들은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지만요. 자신의 글이 더 많은 사람에게 노출되고 싶다면 다음 메인을 염두에 두고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음(Daum) 웹페이지는 PC와 모바일로 구분되는데, 요즘은 모바일로 유입되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모바일을 기준으로 설명 드리겠습니다. PC도 크게 다르지는 않으므로 살펴보시면 됩니다. 다음 모바일 화면에는 여러 카테고리가 있습니다. 그중 브런치 글이 올라갈 수 있는 카테고리는 ‘직장IN’과 ‘머니’가 있습니다. ‘뉴스’, ‘연예’, ‘TV’, ‘스포츠’ 같은 카테고리도 있습니다만, 여기에는 주로 언론사의 콘텐츠가 노출되므로 개인 창작자의 영역은 아닙니다. 특히 브런치의 콘텐츠는 ‘머니’보다는 거의 ‘직장IN’ 카테고리에 노출되는데요. 가지고 계신 스마트폰을 이용해 이곳에 노출된 콘텐츠를 한 번씩 살펴보시죠. 지금 제가 검색했을 때는 “멘탈이 강한 사람들의 6가지 특징”, “나 연말에 퇴사하려고”, “회사에서만 쓰는 요상한 단어” 등이 눈에 띕니다. 누가 봐도 한 번쯤 클릭하고 싶은 제목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제목’이 정말 중요한데요. 메인에 노출이 됐더라도 클릭수가 저조하면 이내 곧 메인에서 내려가므로 클릭을 부르는 제목을 짓는 것이 필요합니다. ‘직장IN’ 카테고리뿐만 아니라 ‘머니’도 마찬가지인데요. 여기에 올라갔던 제 브런치 글의 제목은 “주식 시장에서 절대 돈 잃지 않는 법 10가지”였습니다. 이 글의 총 조회 수는 15만 2천 회입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직장IN’과 ‘머니’ 카테고리를 노리되, 제목을 잘 정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때론 낚시질도 필요합니다. 물론 내용이 좋다는 전제 하에서요.

‘태그’도 중요한데요. 브런치 글을 발행하려고 하면 3개의 태그가 자동으로 입력되어 제시됩니다. 이 태그를 삭제하시고, 발행 시점에 좀 더 인기 있는 키워드로 태그를 입력하시는 것이 메인에 노출될 가능성을 높입니다. 브런치 앱으로 들어가시면 ‘브런치 나우’라는 카테고리가 뜨는데요. 스크롤을 내려 맨 하단으로 가시면 ‘인기 키워드’가 제시됩니다. 지금 제가 검색했을 때는 ‘이야기’, ‘행복’, ‘외로움’, ‘산책’ 등이 키워드로 뜨네요. 완전히 관련 없는 키워드가 아니라면 대체적으로 이 키워드를 쓰는 것이 메인 노출 확률을 높이는 것 같습니다. 어떤 글을 메인에 올릴 것인지 판단하는 것은 알고리즘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발행하는 글에 인기 키워드를 입력하는 것이 메인 노출에 도움이 되는 이유입니다.

‘이미지’도 신경 써야 합니다. 요즘 많은 분들이 무료 이미지 사이트를 이용하시는데요. 무료로 제공되는 이미지들도 좋은 것들이 많지만, 문제는 대부분의 브런치 작가들이 무료 이미지 사이트를 이용하기 때문에 겹치는 이미지가 너무 많다는 것입니다. 브런치 플랫폼에는 특히 직장과 관련한 글이 많은데, 무료 이미지 사이트에 ‘직장’, ‘회사’라고 검색했을 때 나오는 대표적인 이미지들이 몇 개 있습니다. 이런 경우 메인에 노출됐을 때 주목도를 끌 수 없겠죠. 저는 그림을 전공한 사람은 아니지만, 콘텐츠를 만들 땐 이미지를 직접 그립니다. 약간 ‘튀는’ 느낌을 주는 것이 제 목적입니다. 저처럼 그림을 그릴 필요까지는 없겠지만, 남들과 다른 이미지를 사용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구독하시면 전업 작가로 살아가는 두 작가의 이야기를 가까이서 들으실 수 있어요. 저희가 주최하는 구독자 대상 워크숍을 통해 글쓰기와 그림, 책을 좋아하시는 다른 분들과도 교류하시게 될 거예요.

저희 두 작가뿐만 아니라, 취향이 비슷한 다른 분들을 만나게 되실 거예요.
저희 두 작가뿐만 아니라, 취향이 비슷한 다른 분들을 만나실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