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서점 운영시 도서입고와 매출 정리, 기획행사를 준비 및 진행 것 등은 그리 어렵진 않아요. 하지만 창작자 입장으로 창작 시간이 많이 부족해지긴 합니다. 실제로 창작의 시간이 줄어들었으니까요. 그러나 목적하지 않은 특별한 경험이 만들어내는 예상치 못한 네트워킹과 영역경험의 다양성은 상하좌우로 나를 확대시켜요. 내 목적과 반대되는 상황에 나를 놓아보면 내가 어떤 환경에 맞는지, 안 맞는지를 알 수 있기도 하니까 후회는 없어요.

부스비와 관리비를 정산하면 매달 30만 원 정도가 지출되는데, 저희는 3명이서 운영하니 1/3씩 갹출해요. 매출은 첫 달 40만 원 정도를 기록했고 매달 20%가량 늘어갔습니다. 코로나 상황과 날씨는 운영에 꽤 많은 영향을 미쳤지만 공동으로 운영하니 서로 큰 부담이 없고 좋았습니다.

이전 글에서 조금 언급은 했지만 조금 더 자세하게 일반적인 서점 입출고 절차를 알려드리면 온라인 오프라인 대형서점은 도매 공급이 대략 60~65%로, 판매가 이루어진 다음 달 정산을 합니다. 또 ‘매절’이라는 단어를 들어보셨나요? 매절은 50부 단위로 매입하는 경우 60% 할인으로 공급합니다. 일정 기간 지난 후 재고로 반품하지만 이것은 서점마다 다른 반품 규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동네서점의 경우 보통 70%에 매입을 하는데 이는 부수에 따라 공급율이 조정되며 위탁 판매분 만큼 정산해주는 경우는 없습니다. 반품도 없고요.

하지만 경의선 책거리의 테마 산책이라는 부스를 입찰 받아 운영하고 있는 우리 서점은 ‘입찰 공간’이기 때문에 임대료에서 자유롭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임대료 및 사용료를 합쳐 매달 30만원 내외 밖에 되지 않으니까요. 만약 홍대 상권의 공간을 임대받아 사용하는 할 경우라면 이런 서점은 지속가능한 서점 형태는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건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겸업으로 독립서점을 운영하는 제 태도의 문제일 수도 있다하더라도 판매로 서점을 유지 운영한다는 것은 정말로 힘든 과정 같아요.

독립서점 운영에 관한 보다 실질적인 내용은  SBS 라디오 <김선재의 책하고 놀자> 프로그램의 마포출판문화진흥센터와 함께하는 특집공개방송 ‘예술과 출판의 만남’ 2부 <책을 펼치다> 방송분을 팟케스트로 들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독립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해방촌 문학서점 <고요서사>, 여성들의 이야기에 관심을 두는 서점 <달리봄>, 은평구 <니은서점> 운영진이 사실과 노하우를 가감 없이 알려줍니다. 참고로 감성작가도 1부에 나옵니다. 궁금하면 1, 2부 모두 들어봐도 좋겠고요.

sbs 라디오에 출연한 감성작가, 누가 감성작가 일까요?

일, 결국엔 일


인생은 항상 한 방향으로만 흐르진 않아요. 뜬금없는 장소와 쓸모없는 경험에서 엉뚱한 시간이 흐른다 생각을 할 때도 있지만 함께할 사람들이 괜찮고 도전해 봄직한 일이라면 너무 망설이지 않았으면 합니다.

단, 속도감이 너무 빠르게 진행되는 일이라면 저는 우선 멈춤을 선택할 사람으로 바뀌긴 했습니다. 내 인생의 속도보다 빠르거나, 내가 파악하기 어려운 사람과 무조건 열린 마음으로 시작한다면 생각보다 번거로운 일이 많이 발생한 다는 것도 깨닳았거든요. 물론 실패든 성공이든 인생의 경험치는 올라가겠지만 빠른 속도보다는 내 삶의 속도가 더 중요하다는 것도 잘 염두에 두었으면 합니다.

땡스북스 이기섭 대표님, 양질의 비대면 강의 (On / Off 서점을 지방에 만들었던 예시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