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 책거리에서 독립서점 시작하기


“급하게 결정해야 하는 일은 되도록 혼자 결정한다”는 감성작가가 스스로를 위해 세워둔 규칙입니다. 천천히 심사숙고해서 결정하면 좋겠지만 가끔 급하게 휘몰아치는 일이 들어올 때가 있잖아요. 그럴 때 사공만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가니까 혼자 얼른 노를 잡고 정신을 차립니다. 1. 출발한다. 2. 안 한다. 이렇게 단순화하여 결정하죠.

단, 혼자 결정하더라도 하나 확실하게 짚고 넘어가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그 결정이 내게 미치는 ‘경제적 타격’입니다. 독립서점의 시작도 너무 빠른 속도로 의사결정을 해야 했기에 입찰 전 혼자 생각을 해봤습니다. 3월부터 11월까지 운영계약기간 9개월, 임대료 및 사용료가 월 30만원인데 공동 3인이 운영하니 꼭 들어가야 하는 운영비는 100만원 남짓. 그런데 독립서점이니 운영수익이 날 예정이고 1번을 선택하든 2번을 선택하든 경제적 타격이 있을 가능성은 매우 낮죠. 그러니 일단 1번 ‘출발한다’를 선택했습니다.

경의선 책거리, 테마산책부스, 독립서점 문열다.

책거리 테마산책은 마포출판문화진흥센터 Platform-P에서 만난 입주자 3명이 공동운영하는 독립서점입니다. 철학출판사 에디터, 음악잡지를 만들어 갈 출판사 , 창작자인 감성작가 이렇게 3인은 센터 내 소모임에서 처음 만났어요. 만남과 동시에 추진체 한명의 엄청난 추진력으로 열흘 만에 경의선 책거리 공원 내 테마 산책 부스 운영권을 따내며 ‘테마산책’이라는 독립서점을 시작하게 됩니다.

시작은 경의선 책거리 홈페이지(http://gbookst.or.kr)에 있는 “2021 경의선 책거리를 함께 운영할 테마산책(책방) 운영자 모집” 공고였어요. 출판사, 작가, 아티스트, 단체, 기관, 독립출판, 1인 출판, 디자이너 등을 모집 대상으로 한다고 써있었죠. 운영 방향 등이 담긴 자료를 작성해 보내야 했어요. 공간 입찰의 경우 서류는 단순하게 작성하는 것이 좋은데요. 명확하게 들어가야 할 것은 입찰과 관련 있는 경력, 입찰 취지에 맞는 공간 운영 방안, 마지막으로 우리 공간만이 해낼 수 있는 특화된 프로그램을 히든카드처럼 제시하는 것이 좋습니다. ‘테마산책’은 각자의 출판 관련 경력을 기반으로 하여 책거리 공원 내 테마 산책만이 가질 수 있는 운영 내용을 넣었습니다. 문화, 건축, 음식, 여행 등 다양한 테마 잡지 입고 및 드로잉 클래스, 철학과 함께하는 토크 타임 등을 예시로 들었죠.

입찰준비과정은 순조로웠지만 공간임대에 대한 심사과정은 생각보다 까다로웠어요. 6명의 심사위원 앞에서 테마산책의 방향성에 대해 한 시간 정도 프레젠테이션을 한 뒤, 심사위원이 묻는 질문에 답변했습니다. 이렇게 급하게 프로젝트가 진행될 경우 준비 과정을 궁금해 하시는 분이 많아요. 입찰일정이 임박해 있을 경우 미리 포기하지 말고 우선 입찰공모를 해보는 것을 권해드려요. 저희는 운 좋게 합격했지만 떨어지더라도 다음 입찰 받을 때 서류를 보완할 수 있는 바탕이 될 테니까요.  서점운영을 시작한 과정까지 제가 느낀 속도감은 상상 이상이긴 했어요. 시작하기 전 겁부터 먹을 필욘 없으니 가만히 지켜보며 휩쓸려 들어간 측면이 있었어요.

독립서점을 연 이유

“가까운 미래에는 한 사람당 직업이 평균 7개가 넘는 시대가 온다”라는 말을 ‘미래학교’ 컨퍼런스에서 들었어요. 종종 이 이야기를 지인들과 공유하곤 하는데, 의견이 반으로 나뉘는 것을 자주 경험해요. “뭐? 완전 피곤하겠다. 직업이 7개가 넘는다니!”라고 답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어머, 완전 재미있겠다. 직업이 7개가 되니까!”라고 답하는 사람도 있죠.

여러분은 어느 쪽이세요? 참고로 저는 ‘재미있겠다’는 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