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 모두 합쳐서 얼마인가요?”

서점 강의가 끝나면 책을 사서 나오는 버릇이 있어요. 강의가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도와준 서점지기에 대한 고마움도 있고, 서점마다 서로 다른 큐레이션을 살펴보는 재미이자 열심히 일한 나에겐 선물이기도 하고요.

감성작가는 황당하게도 책 표지와 제목에 제일 먼저 반응합니다. 그런 다음 마음대로 페이지를 펼쳐 보면서 이 책을 살 것인지 말 것인지 결정합니다. 오늘은 같은 날 산 두 권의 책을 소개해 볼까 해요.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는 오래 전부터 사고 싶었던 책이었고 처음 마주한 표지도 무척 마음에 들었습니다. 여든 앞에 글과 그림을 배운 순천 할머니들의 그림일기인데 표지 그림이며 글 내용하며 사지 않을 이유가 하나 없는 책이었습니다.

순천 할머니들의 책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

다음 집어든 책은 표지 때문에 펼쳐 볼까 말까 하는 생각이 들었던 『글쓰기의 최전선』입니다. 사실 표지 때문만이 아니라 ‘최전선’이라는 비장한 제목이 거슬렸던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은유 작가님의 책이기에 궁금함에 얼른 집어 들었는데 서서 꽤 오랫동안 읽고 있는 나를 발견했습니다. 결론은 ‘책! 같이 가자, 나와 함께!’였죠.

전혀 다른 느낌으로 집어든 책이었는데 신기하게도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글쓰기의 최전선』은 꼭 닮은 책입니다. 『글쓰기의 최전선』이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라면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는 이를 실행한 책이었죠. 두 책을 전혀 다른 시간에 읽었고 『글쓰기의 최전선』 같은 경우 라이팅듀오에 도움이 될 만한 책이기에 도움이 될 만한 문장을 밑줄 그으며 두세 번 읽었답니다.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는 ‘남해의 봄날’이라는 출판사에서 나온 책으로, 2019년 초판 발행 후 2021년 8쇄를 펴냈더군요. 2019년 초판 발행 시 꽤 이슈가 있었던 책으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본문이 훨씬 좋은 책이었습니다. 그림 경향이 비슷한 면이 있어 한명의 교사에게 동시에 배웠구나 하는 생각을 했는데 교사의 영향도 있겠지만 한 마을에서 서로의 그림을 보며 배우다 보니 따라 그렸겠구나 상상이 되었답니다. 그러다 자신의 색을 찾기도 했을 테고요.

할머니들이 생애 처음 시도한 그림처럼 글도 신선했습니다. 내용은 꽤나 무거운 사건과 사고, 상황들이 이어졌으나 세월이 흐른 뒤 자신을 회고하는 기록이다 보니까 다소 담담하게 적혀 있었고, 사용된 단어나 문장은 간결했죠. 이후에 읽은 『글쓰기의 최전선』에서 실천했으면 하는 부분을 상당 부분 담고 있었죠. 여자라는 이유로 혹은 가난 때문에 글을 배우지 못한 할머니들이 한 풀듯 쓴 글이 아니라 더욱 좋았습니다. 지나온 시간만큼 단단해진 할머니들의 마음과 정신이 있는 그대로 녹아 있어 한 문장 한 문장 읽어내려 가면서 ‘진심’이라는 것은 쓰기의 기술로 전달되는 것이 아님을 다시 한 번 깨우치게 한 책이었죠.

안안심 할머니의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