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새해 목표로 ‘독서’를 꼽은 분들이 많으실 것 같습니다. 저도 새해에는 좀 더 다양한 책을 읽어보려 하는데요. 영상 매체도 좋지만 긴 호흡의 텍스트만큼 오래 기억나지는 않잖아요. 양질의 책을 좀 더 많이 접하는 것을 2022년 목표로 삼았답니다.

저는 대개 스스로 책을 고르지만 책 추천을 받는 일도 많은 것 같아요.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서 누가 읽고 좋았다고 이야기한 책들도 캡쳐를 해둔 뒤 한꺼번에 주문하는 편이고요. 물론 자신이 읽고 싶은 책을 직접 선택하고 실패도 하면서 안목이 생기는 게 사실이죠. 그럼에도 새해를 맞아 제가 그동안 읽었던 책 중 공유하고 싶은 책들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박완서, 『나목』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에서 《박수근 : 봄을 기다리는 나목》 전시가 진행 중인데요. 전시 제목에 직접적으로 ‘나목’이라는 단어를 썼더라고요. 박완서의 『나목』을 다시 펼쳐볼 수밖에 없었답니다. 박완서와 박수근의 만남은 유명한 일화죠. 그래도 잠깐 설명하자면, 박완서는 6.25 전쟁 중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미8군 PX의 초상화부에 근무한 적이 있는데요. 이곳에서 박수근 화백을 알게 된 거죠. 그러다 1968년 열린 박수근의 유작전을 보고 그에 대해 증언하고 싶은 욕구가 치솟아 『나목』을 썼다는 일화인데요. 전시를 보고 온 날, 고등학생 때 읽었던 『나목』을 다시 펼쳐 단숨에 읽어내려 갔어요. 낮에 보고 온 박수근의 그림이 소설 속에서 그려지는 느낌이었어요. 전시와 소설을 세트로 추천하고 싶네요. 전시는 3월 1일까지입니다.

“그는 자기만의 고독을 아무에게도 나누려 들지 않듯이 나도 아무에게도 도움을 받을 수 없는 나만의 일이 있는 것이다.”

송길영, 『그냥 하지 말라』

데이터 분석가인 저자는 이 책에서 데이터를 통해 미래의 지도를 그려줍니다. 저는 평소에 ‘미래’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큰 편인데요. 세상이 어떻게 변할지에 늘 촉각을 곤두세우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저는 특히 ‘직업’에 대한 이야기가 신선하게 다가왔어요. 1899년 소스타인 베블런은 자본소득이 높아 노동하지 않고도 살 수 있는 사람들을 유한(有閑)계급, 즉 한가로운 계급이라고 불렀잖아요. 하지만 이제는 ‘포스트 베블런’ 시대가 왔다는 거예요. 과거에는 여가와 사치가 사회적 지위의 상징이었지만 이제는 오히려 일하는 게 지위의 상징이 되었다는 거죠. 다소 충격적인 내용으로 들리기도 하는데, 가볍게 살펴볼 수 있는 내용이니 한 번쯤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방법은 두 가지인 것 같습니다. 플랫폼을 만들거나 장인이 되는 것. 즉 프로바이더가 되거나 크리에이터가 되거나 둘 중 하나입니다. 이쪽이든 저쪽이든 1등이 되어야 하고요. 가운데는 없어요. 결국 이 이야기의 무섭고도 슬픈 결말은, 우리가 완전체가 되는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이한, 『삶은 왜 의미 있는가』

일상을 잘 영위해 나가다가도 때때로 인생의 의미에 대해 의문이 드는 날이 있죠. 인생이 살 만하지 않다고 느낄 때, 내가 지금 제대로 살고 있는지 반성이 들 때, 더 나은 길로 삶의 경로를 바꾸고 싶을 때, 내 삶의 방식에 납득할 만한 확신을 갖고 싶을 때 이 책이 방향성을 제시해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은 아니에요. 첫 페이지부터 마지막 페이지까지 모두 ‘뼈 때리는’ 문장들뿐이거든요. 불편한 진실을 마주할 용기가 생겼을 때 읽어보시길 추천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