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영화를 10시간 이상 못 봐요. 하지만 책은 10시간도 넘게 볼 수 있어요.” - 영화평론가 이동진

영화평론가 이동진의 『이동진 독서법』에서 봤는데 이 문장을 두 번 읽었던 기억이 나요. 책과 영화를 거꾸로 읽었나 싶어서요. 이동진의 평론을 보면 책을 좋아하는 사람일 것이라 생각은 했지만 워낙 영화평론으로 유명한 사람이기에 영화‘광’은 영화가 1순위일 것이라는 편견을 갖고 있었죠. 감성작가도 영화를 무척 좋아하는데 영화는 한 편 보고나면 피로감이 드니 사람들은 다 비슷하구나 하는 생각도 했고요. 저는 영화를 하루에 한 편만 보는 규칙이 있어요. 이유로 피로감은 물론 먼저 본 영화 속 영상이 잔상으로 남아 있는데 바로 다른 이미지로 덮어버리기 싫은 마음도 작용해요.

내가 언제부터 책을 읽었다고

이동진 평론가는 어린 시절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정말 책을 좋아하고 많이 읽은 사람 중에 한명 같습니다. 그와 비교하면 감성작가는 어린 시절부터 대학시절 통틀어 책을 전혀! 좋아하지도 읽지도 않았었어요. 특히, 어린 시절 책을 단 한 번도 가까이 한 기억이 없어요. 심지어 만화책에도 큰 흥미가 없었습니다. 책에 빠져든 사람을 보면 지루하기 그지없는 책을 무슨 재미로 보나 그 마음과 머릿속을 궁금해져 관찰했던 기억도 나고요. 어린마음에도 내 평생 책 읽을 일이 있을까 했을 정도였답니다.

책과 멀었던 제가 책을 쓰고 책을 권하고 책을 많이도 읽습니다.

그런 제가 미술이론을 전공하면서부터 ‘책’의 세계에 처음 발을 들여놓았는데 발만 들여 놓았지 책을 금방 좋아하며 읽진 않았어요. 처음에는 시간을 내어 서점을 가고, 책을 구매하기 시작한 것이 다였죠. 전공서적 및 참고서적을 사야하니까요. 그렇게 처음 공부를 한 것은 서양미술사였습니다. 미술의 세계가 흥미롭다는 단 하나의 이유로 도서관에서 서양미술사 책을 하나 둘 빌려봤는데 읽어도 무슨 말인지 정확히 모를 뿐더러 다 읽지도 않았는데 반납기한이 신경 쓰였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반납기한까지 신경 썼다는 것은 읽지도 않았을 뿐더러 그만큼 몰입을 못했다는 증거죠.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내돈내산' 책이 쌓이기 시작합니다. 마음 편히 읽겠다는 핑계로 구매부터 한 것 같아요. 첫 책들 그리고 미술이론 석사과정을 위해 참고자료로 읽던 책들은 지금 생각해보면 반에 반도 이해를 못했지만 책을 스스로 샀다는 것이 시동을 거는 역할을 했다고 봐요. 동기부여가 변화의 핵심이니까요.

일단은 책을 사는 것이 중요

당시를 돌이켜보면 석사과정 중에도 책을 많이 사진 않았어요. 졸업할 때까지 회고해보면 5단 좁은 책장 기준으로 3칸도 채우지 못할 분량이었으니까요. 졸업 후에는 바로 일을 시작했는데 업무량은 많은 편이었지만 책 읽을 시간이 없지는 않았거든요. 그런데도 책과의 거리가 좁혀지진 않았어요. 아주 가끔 1~2권 스치듯 펼쳤다 덮었죠.

그러던 어느 날 내가 글을 써야겠다는 동기가 생겼습니다. 아카이빙한 그림들로 아이디어가 떠올랐고 오랫동안 일을 한 내 업무 노하우를 녹여보아 글을 써야겠다 막연히 생각했던 거죠. 그렇다고 바로 책을 사서 읽은 것은 아니고 교보문고를 들러 책을 만져보고 몇 장 읽어보고 디자인이 멋진 책만 만지작거리다 돌아오곤 했죠. 그렇게 여러 번 교보문고를 들르던 중 출판에 대해 무지한 저는 북 페어를 가보고, 독립 서점을 한 곳 두 곳 살펴보기 시작했습니다. 어느새 손에는 책이 한권 두 권 어떤 날은 다섯 권이 들려있었죠.

지금도 아름다운 책들에 관심이 많고요. :)